사회적경제기업 '감염병사태 극복'… 인천시, 전국 첫 '계약통제관' 도입

정운 기자

발행일 2020-04-13 제1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장애인업체 등 제품 '우선 구매'

종합상사 설립 추진 '판로 확대'
일자리사업 인건비 지원도 강화


인천시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구매를 확대하기 위해 부서별로 목표를 설정해 관리한다.

인천시는 이러한 내용의 '계약통제관' 제도를 전국 최초로 도입하는 등 사회적경제기업의 코로나19 피해를 최소화하고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마련했다고 12일 밝혔다.

인천시는 지난달 사회적경제기업과 장애인기업 등 사회적 약자 기업의 제품을 우선 구매하고자 '계약통제관' 제도를 신설했다. 이 제도는 부서별로 사회적 약자 기업 제품 구매 목표를 정하고, 이를 관리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특히 특정 업체에 계약이 집중되지 않도록 순환추천제를 실시하는 등의 역할을 한다. 인천시는 이 제도를 통해 사회적 약자 기업 제품의 공공구매 비율을 높이고 있다.

인천시는 사회적경제기업의 판로 확대를 위해 '사회적경제기업 종합상사' 설립을 지원할 계획이다. 종합상사가 사회적경제기업의 판로 개척 관련 사업을 총괄하고, 각 기업은 '제품 생산·품질 개선'과 '사회적 가치 확대' 등에 집중하게 된다.

인천시는 사회적 기업 일자리 창출사업 지원 규모와 범위도 확대했다.

인천시는 오는 7월까지 '(예비)사회적 기업 일자리 창출사업' 참여 기업의 인건비 지원 비율을 20%에서 30%로 확대하기로 했다. 지원 대상도 '일자리 창출사업 참여 기업 중 매출액 50% 이상 감소 기업'에서 '일자리 창출사업 참여 기업 전체'로 확대했으며, 별도의 신청 없이 자동 지급하도록 절차를 간소화했다.

인천시는 지역 공동체 회복을 위해 마을기업을 추가로 선정하기로 했으며, (사)인천디자인기업협회와 협력해 사회적경제기업의 브랜드·디자인 개발을 지원하는 사업도 추진 중이다.

인천시 김재웅 사회적경제과장은 "인천시가 추진하는 다양한 정책이 코로나19 영향으로 어려움에 처한 사회적경제기업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정운기자 jw33@kyeongin.com


정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