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주력산업 리쇼어링(재정착) 선제 지원해야"

인천연구원 '인천형 뉴딜' 발표

윤설아 기자

발행일 2020-05-27 제1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해외진출사 '국내 유턴' 증가 예상
중견기업 적극유치 수직협업 강화
3개부문 25개 전략사업 과제 제시

인천시가 '포스트 코로나' 대응 정책으로 인천지역 주력 산업분야 기업의 '리쇼어링(reshoring·재정착)'을 선제 지원해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

인천연구원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코로나19 경제 위기 대응을 위한 인천형 뉴딜의 추진 전략 및 과제' 보고서를 26일 발표했다.

연구진은 인천 산업구조의 취약점으로 '소재 부품, 로봇, 전기차 배터리 등 주력 산업 분야에서 중견 이상 기업 수가 매우 적은 것'을 꼽았다.

해당 산업분야의 중견기업이 저임금·저비용 탓에 신흥국에 자리 잡으면서다.

코로나19 사태로 이른바 '유턴 기업'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코로나19와 유사한 사태가 벌어지면, 신흥국에 설립한 공장이 물품 조달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를 기회로 삼아 인천 주력 산업 분야의 중견기업을 인천에 적극 유치해야 한다는 게 연구진의 설명이다.

연구진은 기업 리쇼어링 방안으로 신규 산업단지를 조성해 국내 재정착 중견기업에 파격적인 저가로 입지를 제공하고 세제 혜택을 강화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 '해외진출기업의 국내복귀 지원에 관한 법률 시행령' 중 수도권 배제원칙을 완화해야 한다고 했다. 인천 주력산업인 경우 지원이 가능하도록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는 것이다.

인천연구원 지역경제연구실 정지원 선임연구위원은 보고서에서 "기업이 신흥국으로 빠져나가는 것은 일자리 부족 문제는 물론 산학연 협업이나 기업 혁신 역량에도 악영향을 미친다"며 "인천의 주력 산업인 로봇 등 소재부품산업 부문의 중견 규모 이상 기업을 적극 유치해 수직적 협업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인천연구원 연구진은 보고서에서 코로나19 경제 위기 극복 및 정부 뉴딜 사업 효과 극대화를 위한 '인천형 뉴딜' 정책을 제안했다.

연구진은 '인천형 뉴딜' 정책으로 ▲디지털 경제 기반 구축 ▲혁신 성장 인프라 확충 ▲포용적 성장 환경 조성 등 3개 부문 25개 사업 과제를 제시했다.

세부 사업에는 새벽 배송과 가정 간편식 시장 확대에 대응해 신선 물류센터와 물류 빅데이터센터를 구축하는 '비대면 하이브리드형 신선(콜드체인) 물류센터 건립'이 포함됐다.

'전자상거래 복합물류센터 구축'과 '기후스마트시티 조성' 사업도 담겼다. 연구진은 도로와 항만 등 인프라 구축 사업을 조속히 추진하고 산업 부문 간 동반 성장을 위한 사업도 제안했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

윤설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