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컬의 재발견]떠오르는 '홈어라운드 소비'

집근처 결제 8% 늘고, 3㎞밖은 12% 줄었다

경인일보

발행일 2020-06-22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얀양 정육점 "평일 매출, 10% 더 늘어"
버스 타고 마트 가는 대신 시장 찾기도
재난소득 지급… 거주지 인근 소비회복
지역화폐 사용·거리두기 확산 등 영향

이런 현상은 소비 형태에도 고스란히 이어진다. 멀리 나가지 않고 집 근처에서 소비한다는 '홈어라운드 소비'가 늘어난 것이다.

안양 구도심에 위치한 정육점 마장동고기집은 지난달 뜻밖의 경험을 했다. 22년째 이 자리에서 가게를 꾸려온 김창범(55)씨는 "평일 저녁에 사람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더군요. 장사하면서 이런 날이 별로 없었는데, 주말이 아닌데도 그렇게 사람이 몰린다는 데 깜짝 놀랐습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전과 비교해 10% 정도 매출이 늘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안양시 만안구 안양동에 사는 하정자(57)씨도 마트 대신 동네 가게를 찾는 경우가 많아졌다. 그는 "전에는 비산사거리에 있는 대형마트까지 버스를 타고 4~5정거장이나 가서 장을 보곤 했지만, 지금은 중앙시장에 간다. 아들이 받는 청년기본소득, 재난기본소득이 다 지역화폐라 시장에서 써야 하기 때문인 것도 있다"고 말했다.

하씨의 아들 신기성(25)씨는 "코로나19 이후 서울에 나가지 않고 안양에서 친구들을 만나는 횟수가 많아졌다. 지하철을 타기도 꺼려지고 이태원 같이 사람이 많이 모이는 지역에서 전염이 일어나서다. 동네에 몰랐던 카페를 많이 발견했다"고 전했다.

한국신용데이터(KCD)의 60만여개 사업장 신용카드 결제 정보를 통해서도 '홈어라운드 소비' 추세를 확인할 수 있다.

한국신용데이터가 관리하는 사업장의 연간 평균 매출액은 1억 9천만원 가량으로 지난해 정부가 소상공인 실태조사 시범조사에 사용한 평균값 2억원과 유사하다. 이 정보를 활용한 경제 활동 추이를 분석해도 정부 조사와 비슷한 결과 값을 얻을 수 있다는 뜻이다.

한국신용데이터가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수도권 3개 광역지자체의 소비 추세는 구정 연휴 이후, WHO(세계보건기구)가 코로나19 비상사태를 선포한 시점을 계기로 하락하기 시작한다.

6주차 소비는 구정 특수가 겹치며 지난해 대비 19%(경기)·16%(인천)·32%(서울)가 늘어날 정도로 호황을 보였으나 7주차부터 낮아지기 시작해 국내에서 감염병 위기 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된 9주차에 급전직하한다. → 그래프 참조

2020062201001028100050501

감염병 경보 심각 단계가 유지되면서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으로 대응 수준을 높였고 이에 따라 18주차(4월 말~ 5월 초)까지 소비가 회복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던 중 5월 초의 황금연휴(근로자의 날·어린이날)였던 19주차부터 경기도의 소비는 지난해를 웃도는 수치로 전환한다. 20주차엔 인천 역시 상승세에 접어들어 경인 지역보다 지난해를 웃돌거나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반면 서울은 여전히 지난해만큼의 소비를 회복하지 못했다. 여기엔 크게 2가지 요인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경기도의 소비가 회복되기 시작한 시점은 독자적인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한 17주차부터다. 거주 지역 안에서 사용할 수 있는 지역화폐로 지원을 펼쳤기 때문에 지역 소비를 회복시키는 효과가 있었다는 추론이 가능하다.

인천은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이 시작된 20주차에 들어 소비가 회복된다. 이 시기는 서울 역시 긴급재난지원금 지원을 펼쳤기 때문에 단지 정부 지원으로 소비가 회복됐다고 보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 수도권 주민 모두에게 지원이 주어졌는데, 경기·인천은 소비가 회복됐지만 서울은 여전히 소비가 더디기 때문이다.

이를 사회적 거리두기로 발생한 사회적 현상인 '홈어라운드 소비(Home-around·집 근처)'의 영향으로 볼 수 있다.

롯데카드가 지난 3월부터 4월까지 고객 10만 명의 신용카드 결제 데이터를 분석해보니 이 같은 홈어라운드 소비가 두드러졌다. 집 주소로부터 반경 500m 이내에서 신용카드를 사용한 결제 건수가 8% 늘었고, 500m~1㎞ 가맹점도 전년 대비 0.4%가 늘어난 것이다.

집으로부터 1~3㎞ 거리에서 신용카드 결제는 9.1%, 3㎞ 초과는 12.6%가 줄어 감소 폭이 컸다. 롯데카드는 이런 현상이 주중보다 주말에 확실히 나타났다고 설명한다.

결국 홈어라운드 소비가 나타나며 경인 지역 주민들이 서울에 가서 소비하는 것보다 자신의 지역에서 소비하는 행위를 하고 있다는 분석이 가능하다.

실제로 서울 지역에서 주말 유입인구가 가장 많은(80만명-통계청·SK텔레콤) 강남 지역(강남구)의 경우, 7주차(0.99)이후 23주차(0.96)까지 한 번도 지난해 정도의 소비를 회복하지 못했다.

/기획취재팀

▶디지털 스페셜 바로가기 (사진을 클릭하세요!) 

코로나19로컬의재발견1.jpg


※ 기획취재팀
글 : 김성호·민정주차장, 신지영기자
사진 : 조재현·김도우기자
편집 : 안광열차장, 장주석·연주훈기자
그래픽 : 박성현·성옥희차장

 


경인일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