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가 위험하다' 몰카범죄 급증… 경기도 최다

정의종 기자

발행일 2020-07-14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박찬대 "2015 77건→2018년 173건
경찰청자료 4년새 451건 6배 육박"


학교내 몰래카메라 촬영범죄 건수가 매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박찬대(인천 연수구갑) 의원이 13일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4년간 학교 내 카메라 등 이용촬영 범죄 발생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18년까지 4년간 총 451건의 범죄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는 2015년 77건, 2016년 86건, 2017년 115건, 2018년 173건으로 매년 증가 추세였다.

지역별로는 136건의 범죄가 발생한 경기도가 전국에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서울 73건으로 나타났다.

범죄 가해자의 연령대는 19세 미만 청소년들과 20대가 많았다. 소년범(19세미만)의 경우 2015년 연간 411명에서 2018년 885명으로 두 배 이상 늘었고, 20대의 경우도 2015년 연간 1천550명 선에서 2018년 2천44명으로 2천명 선을 넘었다.

사건 발생이 많아지며 연간 검거 인원도 많아졌다. 2015년 연간 검거인원은 3천961명이었으나, 2018년 연간 검거인원은 5천497명으로 크게 늘었다.

박 의원은 "디지털 성범죄로부터 안전한 학교환경을 만들기 위해 학교 내 불법 카메라 설치 상황 점검을 주기적으로 진행해야 한다"며 "디지털 성범죄 예방 교육을 체계적으로 실시해 카메라 이용촬영 범죄 발생률을 낮춰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

정의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