꺼지지 않는 소각장 갈등… 우려 커지는 쓰레기 대란

이원근 기자

발행일 2020-08-05 제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내구연한 끝나가는 수원·의정부시 대보수·추가건설 '주민 반대'
지자체들 "수도권매립지 중단 등 맞물려 꼭 필요… 최대한 설득"


경기 지역의 생활폐기물 처리를 위해 만들어진 소각장들의 내구 연한이 끝나가면서 지역 주민들과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소각장을 대보수하거나 추가로 지으려는 지자체들과 소각장 운영을 반대하는 주민들의 마찰이 커지면서 '쓰레기 대란'이 현실화되고 있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4일 수원시에 따르면 최근 수원 영통 주민들은 수원시 자원회수시설(소각장) 중단 및 이전을 위한 비상행동위원회를 구성해 소각장 중단을 위한 주민 동의를 받고 있다.

자원회수시설은 하루 600t의 생활폐기물을 소각할 수 있는 시설로 지난 2000년 4월 가동을 시작했다. 지난 2015년 4월 내구 연한은 만료됐지만 한국환경공단의 용역에 따라 오는 2025년까지 기한이 연장됐고, 지난 2018년 주민협의체와 협의해 대보수를 거쳐 오는 2038년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영통 주민들은 수원시가 자원회수시설 반경 300m 이내의 시민들로 구성된 주민협의체와만 협의하고 이같은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며 반발했다. 또 대기 환경 오염 우려 등을 이유로 시설 중단을 요구하면서 추후 집회도 준비하고 있다.

의정부시도 오는 2023년 가동을 목표로 자일동에 설립하려고 했던 소각장을 두고 난항에 빠져 있다. 의정부시는 지난 2001년부터 장암동에 하루 200t규모의 소각장을 운영 중이지만 노후화 된 시설로 현재 하루 170t만 운영 중이다.

의정부시는 자일동 주민들의 반대와 포천, 양주시의 반대에 부딪혔다. 여기에 한강유역환경청도 소각장 건립 예정지 인근의 광릉 숲에 대한 영향 평가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의정부시에 전달했는데 현재 조사 방법 등의 의견 차이로 사업 추진에 제동이 걸려 목표했던 2023년 소각장 가동은 사실상 불가능해 졌다.

최근 용인시도 인구 증가 등에 따른 소각장 건립 필요성을 느껴 기흥구와 처인구를 중심으로 한 신규 소각장 후보지를 발표했는데, 지역 주민들은 물론이고 화성 동탄, 평택 시민들까지 반대 입장을 내고 있다.

지자체들은 오는 2025년 수도권 매립지 사용 중단 문제와 인구 증가 등으로 생활폐기물 발생량이 늘고 있어 소각장 신규 설립 및 운영은 꼭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한 지자체 관계자는 "주민들을 최대한 설득하고 정보를 제공하면서 소각장을 운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원근기자 lwg33@kyeongin.com

이원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관련 태그 뉴스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