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전통시장 매출 끌어올린 '코로나 재난지원금'

윤설아 기자

발행일 2020-08-13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5월 사용비율 28.79% 가장 높아
9.33%로 전년比 매출 유일 상승
지하도상권 13.87% ↓ 대책 필요


인천 지역에 지급된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이 전통시장 상권 매출 상승에 긍정적 영향을 준 것으로 조사됐다.

인천연구원은 12일 발표한 '인천시 상업공간별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실태' 보고서에서 이같이 분석했다.

연구원이 인천 지역 주요 상권을 7가지로 분류해 지난 5월 한 달간 재난지원금 사용 비율(매출액 대비 재난지원금 사용액 평균)을 분석한 결과 전통시장 상권이 28.79%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재난지원금 사용이 가능한 기업형 슈퍼마켓 상권(28.20%), '로데오거리' 등 주요 지역상권(23.81%)이 그 다음으로 높았으며, 백화점 상권(22.72%), 지하도상가 상권(21.70%), 복합쇼핑몰 상권(17.62%), 대형마트 상권(10.02%)이 뒤를 이었다.

이 같은 영향으로 전통시장 상권은 다른 상권과 비교해 지난해 대비 매출액이 유일하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5월 한 달간 전통시장 상권 매출액은 1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9.33%나 상승했다.

매출 규모를 고려하지 않은 순수 지원금 사용액 규모로는 백화점 상권이 22억7천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복합쇼핑몰 상권(22억2천만원), 대형마트 상권(8억5천만원) 순으로 많았다.

한편 지하도상가 상권은 백화점, 복합쇼핑몰과 달리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이 가능한데도 재난지원금 기여도가 가장 낮게 나타나 상권 활성화 대책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됐다. 매출액도 지난해 대비 13.87% 감소하며 다른 상권과 비교해 가장 큰 폭으로 떨어졌다.

5월 코로나19 확진 환자 동선에 부평지하도상가가 포함된 데다가, 지하도상가가 환기가 잘 되지 않아 방역에 취약하다는 인식 때문이라는 게 연구원의 설명이다.

인천연구원은 "지하도상가 상권은 전통시장 상권과 비슷한데도 매출액이 크게 감소했다"며 "지하도상가에 대한 전반적인 상가 환경 개선과 방역체계, 지하도상가 활성화 계획 수립이 시급하다"고 제언했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

윤설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관련 태그 뉴스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