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터미널 운영권' 입찰경쟁서 이긴 교통공사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20-09-16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교통공사 인천터미널 운영
인천터미널을 소유하고 있는 롯데쇼핑이 올해 말 운영권 계약 만료를 앞둔 인천교통공사에 3년 계약 연장을 제시해 인천터미널이 공영 체계를 유지하게 될 전망이다. 사진은 15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터미널 전경. 2020.9.15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롯데쇼핑과 임대계약 종료 앞두고
민간운수회사와 제안입찰 맞붙어
롯데 "공공성 중요" 공사와 재계약


인천터미널 운영권을 둘러싼 인천교통공사와 민간 운수업체의 입찰 경쟁이 인천교통공사의 승리로 마무리되면서 인천터미널이 공영 체계를 유지하게 됐다.

15일 인천교통공사에 따르면 인천터미널을 소유하고 있는 롯데쇼핑은 올해 말 운영권 계약 만료를 앞둔 인천교통공사에 3년 계약 연장안을 최근 제시했다. 인천교통공사와 롯데쇼핑은 조만간 2023년 12월 말까지 운영 기간으로 하는 내용의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인천시가 1998년 미추홀구 관교동에 조성한 인천터미널 운영은 지금까지 인천시 산하 인천교통공사가 맡아 해왔다. 하지만 재정난에 허덕이던 인천시가 인천터미널 부지와 건물을 롯데 측에 매각하면서 인천교통공사는 이때부터 롯데 측과 연간 16억원의 임대계약을 맺고 터미널을 운영해왔다.

롯데와 인천교통공사의 계약기간 종료일(2020년 12월31일)이 다가오자 수도권의 한 민간 운수회사는 롯데 측에 터미널 운영을 맡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666.jpg
인천터미널을 소유하고 있는 롯데쇼핑이 올해 말 운영권 계약 만료를 앞둔 인천교통공사에 3년 계약 연장을 제시해 인천터미널이 공영 체계를 유지하게 될 전망이다. 사진은 15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터미널 전경. 2020.9.15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노선 신설, 수익 극대화 방안과 함께 현 수준보다 2배 가량 많은 임대료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롯데 측은 인천교통공사에 제안입찰 방식으로 2021년도 운영자를 선정하겠다고 통보했다.

인천교통공사는 이에 대해 터미널을 민간 사업자가 운영할 경우 수익 논리에 따라 공공성이 훼손될 우려가 있다며 반발했다. 그러면서도 현 수준보다 많은 수준의 임대료를 롯데 측에 제시하고, 입찰에 참여했다.

특히, 해당 터미널 부지는 롯데 측의 복합 개발과 연관돼 있기 때문에 재개발로 인해 운수 업체와 종사자들이 피해를 보지 않도록 공공성을 강화하겠다는 입장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롯데 측은 최근 인천교통공사와 민간 운수업체의 제안서를 평가했고, 인천교통공사와 3년 재계약을 하는 쪽으로 방침을 세우고 이를 공사 측에 전달했다.

인천교통공사 관계자는 "터미널은 버스의 주·박차 문제와 승객들을 위한 승강장 유지 등 공공성이 중요한 곳이기 때문에 공기업이 맡아서 운영하는 것이 더욱 효율적이라는 점을 어필했다"며 "조만간 재계약을 맺을 예정으로 계약 전이라 구체적인 계약 내용은 공개할 수 없다"고 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