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8년생 김영수-베이비부머 이야기]베이비부머 급격히 늘어나는 경기

몰려드는 은퇴세대… 일·노후까지 불안한 내일

경인일보

발행일 2020-09-21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91701000815000040931

2020091701000815000040932
올해는 베이비부머 맏이인 55년생이 '노인' 대열에 합류했다.

지난 10년간 베이비부머(1955~1963년생) 인구가 매년 평균 1만명 넘게 늘어난 지역은 전국에서 경기도가 유일하다.

이들이 안고 있는 재취업, 부양 부담, 노후 준비 등에 대한 경기도 차원의 빈틈 없는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20일 통계청에 확인해 본 결과 경기도 내 베이비부머에 해당하는 58~66세 인구는 지난달 기준 161만3천644명(남성 81만159명·여성 80만3천485명)이다. 이는 경기도 전체 인구인 1천337만714명 중 12.07%에 달한다.

특히 경기도는 베이비부머 인구의 순 유입이 지난 10년간 연평균 1만3천907명이 늘어났을 정도로 증가세가 가파르다. 순 유입 인구가 매년 2천~4천명 수준이거나 오히려 수천 명씩 줄어드는 타 시·도와 대조된다. 그만큼 경기도에서는 베이비부머의 은퇴 이후 삶에 대한 정책 수요가 높아질 수 있다는 의미다.

경기복지재단이 지난해 베이비부머를 포함한 도내 중장년(50~64세)의 삶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도내 인구 중 이들의 비중이 갈수록 증가하고 있다. 또 불안정한 고용 상태와 가족 부양부담 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은퇴를 앞둔 경기도내 40~49세 인구의 고용률은 지난 2018년 2분기부터 지난해 1분기까지 마이너스를 나타냈다. 50~59세도 2018년 4분기를 기점으로 증가에서 감소세로 돌아섰다.

또 이들의 퇴직 시기가 갈수록 앞당겨지고 고용 형태도 임시·일용직이거나 비정규직인 경우가 많았다. 재취업에 성공하더라도 고용이 불안정한 상태에 노출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들 중장년층이 30대였던 지난 1998년만 해도 '부모부양 책임이 가족에 있다'는 인식이 90%에 달했던 것과 달리 2016년엔 30.6%로 떨어진 상태다.

과거 부모 부양에 온 힘을 기울였으나 현재 자녀에게 부양받지 못하는 이른바 '낀 세대' 중장년층은 노동시장 참여가 높은 '일하는 세대'로 간주되면서 주요 복지정책에서 제외되는 문제점도 안고 있다.

이들의 질병, 실업, 산업재해 등을 기존의 사회보험이나 개별 기업의 복지 등으로 해소하는 데 한계가 있는 만큼 정부·지자체 차원의 다각적인 정책 지원이 요구되는 시점이다.

/기획취재팀
▶디지털 스페셜 바로가기 (사진을 클릭하세요!)  
기사썸.png


※기획취재팀
글 : 임승재차장, 김준석, 배재흥기자
사진 : 조재현, 김금보, 김도우기자
편집 : 김영준, 박준영차장, 장주석기자
그래픽 : 박성현, 성옥희차장

경인일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