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해 줄 '대피로 안내' 안보여…군포 아파트 '폭발사고'

황성규·손성배 기자

발행일 2020-12-02 제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포토]군포 화재 검게 탄 아파트
1일 오후 4시 37분께 군포시 산본동 백두한양 아파트 12층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에 의해 30여분만에 꺼졌다. 소방당국은 이 불로 현재까지 4명이 숨지는 등 총11명의 사상자가 발생 한걸로 파악하고 있다. 2020.12.1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대피하려던 3명 권상기실 앞서 발견

옥상문보다 한 계단 높고 잠겨있어
꼭대기 올라가 탈출 시도하다 참변


11명의 사상자를 낸 군포 백두한양아파트 화재 당시 옥상으로 가는 계단 대피로에 명확한 표시가 없어 인명피해를 키운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1일 오후 4시37분께 15층짜리 아파트 12층 거주지에서 창틀교체공사 도중 난 폭발화재로 옥상으로 대피하려던 3명 중 2명이 숨지고 1명은 심정지 상태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이 발견된 장소는 엘리베이터 설비를 둔 권상기실 문 앞이다. 이 아파트 구조상 권상기실은 옥상문보다 한 계단 더 올라간 곳에 설치돼 있다. 꼭대기로 올라가 탈출을 시도하면서 옥상문이 아닌 권상기실 문을 열려다 참변을 당한 것이다.

이날 화재가 난 해당 동의 옥상문은 열려 있었지만, 권상기실 문은 잠겨 있었다.

 

[포토]군포 아파트 화재 그을린 아파트
1일 오후 4시 37분께 군포시 산본동 백두한양 아파트 12층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에 의해 30여분만에 꺼졌다. 소방당국은 이 불로 현재까지 4명이 숨지는 등 총11명의 사상자가 발생 한걸로 파악하고 있다. 2020.12.1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옥상문을 알리는 비상구 표시가 잘 보이지 않아 사상자가 늘었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평소 이 아파트 옥상문은 폐쇄해둔 것으로 확인됐다. 옥상문은 화재예방 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상시개방해야 한다.

아파트 관리사무소 관계자는 "옥상 바깥이 기와 지붕이라 위험하기 때문에 평소 잠금장치를 해두고 필요할 때만 연다"며 "불이 난 해당 라인은 인테리어 공사가 예정돼 있어 옥상문 개방 요청이 있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소방 관계자는 "화재 당시 옥상으로 대피하려던 사람들이 비상구를 찾지 못해 바깥으로 나오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며 "공동주택의 옥상문 개방은 지속적으로 계도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화재 현장에서 인테리어 작업자로 추정되는 2명은 불길을 피하려다 추락해 숨졌고, 13층과 15층에 사는 주민 6명은 연기를 흡입하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황성규·손성배기자 son@kyeongin.com


황성규·손성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