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거첨도 선박수리조선단지 조성 '물거품'

김주엽 기자

발행일 2021-01-11 제1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근 주민들 환경 피해 우려 반발
해수부 4차 사업계획에 미포함돼
흩어져 있는 업체 집적화 끝내 무산

지역 수리업체들 경영난 불가피
市 "관계기관과 대안 마련 노력"


'인천 거첨도 선박 수리 조선단지 조성사업'이 환경 피해 우려와 주민 반발을 극복하지 못하고 끝내 무산됐다.

10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최근 해수부가 고시한 '제4차 항만기본계획(2021~2030)'에서 인천 거첨도 선박 수리 조선단지 조성사업이 빠졌다.

거첨도 선박 수리 조선단지 조성사업은 2006년 해수부가 발표한 '제2차 항만기본계획 수정계획(2006~2010년)'에 반영되면서 추진됐다.

인천 동구 만석동·화수동과 중구 북성동 등에 흩어져 있는 선박 수리업체를 한데 모아 집적화를 꾀하기 위해서다. 거첨도는 경인아라뱃길 인천터미널 인근의 작은 섬으로, 현재는 주변 매립사업으로 육지가 됐다.

거첨도 선박 수리 조선단지 조성사업은 2015년 해수부가 만든 '제3차 항만기본계획 수정계획(2016~2020)'에도 포함됐다.

하지만 인근 주민들이 날림먼지와 매연 발생 등을 우려하며 사업 추진에 반대하는 데다, 사업 대상지 근처에 저어새 서식지가 있어 제4차 항만기본계획에선 빠졌다. 항만기본계획에 반영돼야 사업을 진행할 수 있는 점을 고려하면 사업 추진이 불가능해진 셈이다.

거첨도 선박 수리 조선단지 조성사업이 무산되면서 인천 지역 선박 수리업체들의 어려움도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인천 지역 선박 수리업체들은 중형급 이상 선박을 수리하지 못한다. 회사 규모가 크지 않고, 인근 해역의 수심이 얕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인천항을 모항(母港)으로 운항 중인 선박 대부분은 목포와 군산 등 남·서해안 지역이나 인천과 가까운 중국에서 수리받는 경우가 많다. 중형급 이상 선박을 댈 수 있는 곳에 선박 수리 조선단지를 조성하지 않으면 경영난을 해소할 수 없는 것이다.

해수부는 인천시나 인천 지역 선박 수리 업체들이 대체부지를 제시해야 2026년 만들어지는 제4차 항만기본계획 수정계획에 해당 사업을 반영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이에 인천시 관계자는 "적정 수심이 확보되는 해안 지역은 주거지와 인접한 곳이 많아 대체부지 선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인천지방해양수산청 등 관계 기관과 함께 대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주엽기자 kjy86@kyeongin.com

김주엽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