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전운영 한국미술협회 인천지회장 당선인 "사단법인·온라인 시스템…시대에 맞는 변화 이끌 것"

김영준기자

kyj@kyeongin.com

김영준기자 기사모음

clip20210110125833
"회원님들과 함께 시대에 맞는 변화를 이끌어 내겠습니다."

지난 9일 한국미술협회 인천광역시지회(이하 인천미술협회) 회원선거를 통해 제16대 회장에 당선한 전운영(63·사진) 작가는 당선 일성으로 '변화'를 강조했다.

전운영 당선인은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번 선거에서 513표 중 254표(49.51%)를 얻어 이관수 후보(150표·29.24%)와 서주선 후보(109표·21.25%)를 제쳤다. 이로써 다음 달부터 4년 동안 인천미술협회를 이끌게 됐다.

전 당선인은 "인천미술협회는 회원님들의 열정으로 지금까지 발전해 왔다"면서 "그러나 현 상황에서 머무르지 말고 변화와 혁신으로 한 단계 더 도약해달라는 회원님들의 요구가 표심에 반영된 것 같다"고 말했다.

전 당선인은 이번 선거를 앞두고 첫 번째 공약으로 인천미술협회가 현재의 비영리단체에서 영리사업단체(사단법인)로의 변화를 꼽았다. 그는 "인천미술협회는 사단법인화를 통해 시민과 함께 미술 사업의 주체로 거듭나야 하며 회원복지 분야의 초석도 다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에서 사업비를 타내는 방식을 넘어서 자체적으로 이익을 창출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한, 정보화시대에 발맞춰 협회 자료들의 온라인 정보 시스템 구축도 임기내에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미술 서적과 넘쳐나는 도록으로 협회 창고가 가득 찼다"면서 "이같은 자료들을 디지털화해서 마케팅에도 활용하는 등 정보화시대에 발맞춰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전 당선인은 끝으로 "인천 미술의 중흥을 이끌어야 하는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박영래·박진이·명노선 부회장과 함께 새로우면서도 깨끗하고 투명한 협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김영준기자 kyj@kyeongin.com

GTX 추진·국비 지원… 민주당에 손내민 경기도

경인 W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