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코로나 직격탄' 영화관, 작년 인천 21곳 폐업

목동훈기자

mok@kyeongin.com

목동훈기자 기사모음

2021012601001010100048581

전국 81곳 폐업 12년 만에 최고치
한칸 띄어앉기·음식섭취 금지로
음료수 등 관련 업체 매출도 '뚝'

코로나19 사태로 인천지역 영화 상영관 21개가 문을 닫은 것으로 조사됐다.

26일 수익형 부동산 전문기업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 폐업한 영화 상영관은 81개다. 이는 행정안전부 통계를 분석한 결과로, 2019년 폐업(43곳)보다 약 88.4% 증가한 수치다.

상가정보연구소는 글로벌 금융위기를 겪었던 2008년(88곳) 이후 12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영화업계가 코로나19 사태 직격탄을 맞은 셈이다.

지역별로 보면 인천이 21곳(상영관 수 기준)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은 경기 4곳, 서울 2곳, 부산과 대구 각각 1곳 등의 순이었다. 특히 수도권과 광역시를 제외한 지방 도시에서 52개 영화 상영관이 문을 닫았다. → 표 참조

영화관 줄폐업은 관련 업계에도 악영향을 미쳤다. 영화관에 음료수를 공급하는 경기도 하남시의 한 업체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납품 물량이 90% 이상 감소했다.

상가정보연구소 조현택 연구원은 "영화관은 밀폐된 공간인 데다 한 칸 띄어 앉기, 일부 음식 섭취 금지 등의 비교적 까다로운 지침으로 관람객 급감과 함께 매출도 덩달아 감소했다"며 "개봉을 앞둔 영화들의 일정까지 무기한 연기되면서 폐업이 증가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개업한 영화관은 218곳으로 2019년(173곳)보다 45개 증가했지만 이미 예정된 개업이었다는 점에서 업계의 호황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고 상가정보연구소는 분석했다.

/목동훈기자 mok@kyeongin.com

GTX 추진·국비 지원… 민주당에 손내민 경기도

경인 W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