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호선 연장' 노선 바꾼 남양주시…경기도 "협의 없었다, 도비 못줘"

김도란·강기정 기자

발행일 2021-01-28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1012701001084900052141

市 "GTX-B 겹쳐 변경 불가피"
道, 전체비용의 15% 배제 의지
"담당자가 안 만나줘" 市 반박


지난해 특별조사 문제로 대립각을 세웠던 경기도와 남양주시가 해가 바뀐 후에도 서울지하철 6호선 남양주 구간 연장 문제로 다시금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6호선 연장 계획이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B노선과 맞물려 전망이 어두워지자 남양주시는 노선을 변경할 수밖에 없다는 주장인 반면, 경기도는 물론 도의회에서도 "비용을 분담할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다. 이 와중에 비용 분담의 조건인 사전 협의 여부가 도와 남양주시 간 진실 공방으로 번질 기미마저 보이고 있다.

27일 경기도 등에 따르면 남양주시는 지하철 6호선을 기존 서울 신내역에서 구리를 거쳐 남양주 평내 호평, 마석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해왔다. 도는 지난해 초 해당 노선 연장안을 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에 포함시켜 줄 것을 정부에 건의했다.

그러나 평내 호평에서 마석을 잇는 GTX-B노선이 남양주시가 당초 구상했던 6호선 연장 노선과 겹쳐 교통 수요 분산이 불가피해졌다. 6호선 연장 사업의 타당성이 낮아질 가능성이 커진 것이다.

이에 남양주시는 평내 호평~마석 쪽이 아닌 양정역세권을 지나 와부읍 쪽으로 향하는 노선으로 방향을 틀었다. 이에 지역내 찬반 갈등이 불거지고 경기도와의 대립각으로도 이어졌다.

당초 6호선 노선 연장 사업에 전체 비용의 15%인 2천300억원가량(국비 50%, 시비 15%)을 지원하려던 경기도는 "노선 변경에 대한 사전 협의가 없었다"며 남양주시가 노선 변경을 강행할 경우 비용을 분담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명원 도의회 건설교통위원장도 27일 "도의회 등과의 협의를 통해 추진된 사업 계획을 기초단체에서 임의로 변경하는 것은 기관 간의 신뢰를 무너뜨리고 정책 혼선을 야기하는 것"이라며 도비 지원 배제 등의 강력한 제재가 필요하다고 역설, 도에 힘을 실었다.

도가 비용을 분담하지 않으면 노선 변경 계획이 성사된다 하더라도 전체 사업비 중 국가가 부담하는 70%를 제외한 나머지 비용은 온전히 남양주시가 부담해야 한다. 경기도 측은 "기존 협의한 노선이 아니면 도가 비용을 분담할 수 없다는 입장엔 아직까지 변함이 없다"고 설명했다.

도의 비용 분담 불가 방침에 반발해온 남양주시 측은 사전 협의가 없었다는 도 주장을 반박하며 새 국면을 예고했다.

남양주시 측은 27일 "협의하러 경기도에 갔지만 담당자가 만나주지 않았다. 대안 노선에 대한 의견이 담긴 문서를 경기도에 보냈고 이는 도지사 결재를 거쳐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에 전달된 것"이라며 남양주시가 일방적으로 계획을 틀었다는 주장을 맞받았다. → 노선도 참조·관련기사 3·8면(경기도-남양주 '또 한판 붙나'…경기도, 올해 종합감사 대상에 포함)

/김도란·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김도란·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