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인천미술협회 60년사' 발간…역대 회장단·문화상 수상자 등 수록

김성호기자

ksh96@kyeongin.com

김성호기자 기사모음

인천미술협회60년사
한국미술협회 인천광역시지회(이하 인천미술협회)가 협회 60년의 발자취를 담은 '인천미술협회 60년사'를 발간했다.

 

인천미술협회는 협회의 시작을 '인천미술협회'와 '대동서화동연회'가 결합해 한국미술협회 인천지부가 결성된 1961년으로 보고 이후 60년 동안의 협회 기록을 정리하겠다는 취지로 60년사를 만들었다.

편찬위원장은 서주선 전 인천미협회장이 맡았고, 이경모 미술평론가가 집필위원장을, 지역 원로화가인 노희정 작가가 자문위원장을 맡았다.

한국화·서양화·수채화·서예·문인화·조각·공예·민화 등 분야별 편찬위원 24명이 참여했다. 한국예총 인천직할시지회가 편찬해 1993년 12월 발행한 '인천예술 50년사'의 기록을 토대로 이경모 미술평론가가 정리한 내용을 추가했다.

책은 300쪽 분량 1권으로 만들어졌다. 서문과 1961년부터 2020년까지의 역대 회장단, 1962~2020년 경기도·인천광역(직할)시 문화상 수상자 명단 등이 수록됐다.

근대 인천 미술 태동기를 정리한 '개론'과, 1960~1980년대의 '경기미술협회의 주체로서의 인천미술', 1981년 인천직할시 출범 이후 1990년 후반까지를 정리한 '인천미술협회의 출범', 2000년대 이후 최근까지를 기록한 '2000년대의 인천미술' 등 크게 4부분으로 나뉜다.

협회 창립 이전 인천 미술계 동향과 창립까지의 역사에 대해서는 자세히 소개했고, 창립 이후에는 협회 명단과 행사, 주요 전시 등의 축약된 기록 위주로 담겼다.

/김성호기자 ksh96@kyeongin.com



GTX 추진·국비 지원… 민주당에 손내민 경기도

경인 W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