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자체매립지 영흥도 확정…제2영흥대교도 건설한다

박남춘 시장 '에코랜드' 조성 계획 발표…'친환경 특별섬' 구상

박경호 기자

발행일 2021-03-05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영흥면 인천 자체 쓰레기 매립 예정부지
인천시가 2025년 수도권쓰레기매립지 사용 종료를 위해 마련할 자체매립지인 '인천에코랜드'의 최종 후보지를 영흥도로 확정 발표한 4일 오후 인천시 옹진군 영흥면 외리 248의1 예정부지 모습. 2021.3.4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24만㎡ 규모 2025년 6월까지 준공
하루 평균 161t씩… 40년간 사용

인센티브 등 주민수용성 강화 불구
반대 여론 지속 전망… '가시밭길'


인천시가 옹진군 영흥도를 '2025년 수도권쓰레기매립지 종료' 후 사용할 자체매립지 최종 후보지로 확정하고, 영흥 지역 발전계획의 핵심으로 '제2영흥대교' 건설을 발표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4일 시청 공감회의실에서 친환경 자체매립지인 '인천에코랜드'(가칭) 조성계획을 발표하며 "영흥도를 '친환경 특별섬'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2025년 6월 준공을 목표로 옹진군 영흥면 외리 248의1 일원 89만4천925㎡ 땅에 24만㎡ 규모의 매립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실제 매립 면적은 15만㎡이고 나머지 땅은 주민 편익시설, 부대시설, 사무실로 사용한다.

매립지를 제외한 65만4천925㎡는 주민과 협의해 별도로 사용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토지 매입비 620억원을 포함한 인천에코랜드 총사업비는 1천193억원이다.

인천시 자체매립지에는 인천의 각 지역 소각시설에서 나온 소각재 등을 자원재생센터를 거쳐 재활용하고 남은 불연성 잔재물만 묻는다. 하루 평균 매립량은 161t으로, 20t 트럭 8대 분량이라는 게 인천시의 설명이다. 지하 30~40m 깊이에 소각재 잔재물을 묻고, 매립지 지상은 돔을 씌워 외부와 완전히 차단한다는 구상이다.

매립지를 근린공원으로 활용할 수 있을 정도의 친환경 시설로 조성하기로 했다. 인천시는 자체매립지 사용 기간을 40년으로 예상하고 있다.

박남춘 시장은 "인천에코랜드는 현재 친환경 매립지로 주목받는 남양주·청주매립지의 장점만 모아 만드는 시설"이라며 "내 집 앞에 둬도, 내 아이 곁에 둬도 안심할 수 있는 완벽한 친환경 시설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001.jpg
박남춘 인천시장이 4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에서 열린 인천 자체 폐기물매립지 최적지 발표 정책설명회에서 영흥도가 최적지로 확정됐다는 내용의 발표를 하고 있다. 2021.3.4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인천에코랜드 구상은 지난해 11월 첫 후보지 발표 때와 크게 달라지지 않았지만, 인천 내륙~영흥 간 이동 거리를 단축하는 2천400억원 규모의 제2영흥대교 건설 등 주민 수용성 강화 방안이 이번에 추가됐다.

인천시는 대교 건설사업 이외에도 매립지 잔여 부지와 인천에코랜드 주변 대상 '영흥도 발전계획 수립', 매년 50억원의 발전기금 지원, 주민 수익시설 토지 제공, 주민 우선 채용 등을 인센티브로 제시했다. 또 주민이 원할 경우 매립지 운영권도 별도의 민간 법인을 설립해 위탁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영흥도 주민들의 반대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박남춘 시장은 인천에코랜드 조성을 위한 주민협의체를 구성해달라고 영흥 주민들에게 제안하며 "영흥에서 부른다면 기꺼이 영흥으로 향하겠다"고 했다.

자체매립지 주민 수용성 문제는 인천시의 수도권매립지 2025년 종료 정책의 첫 관문일 뿐이다. 환경부의 수도권 대체매립지 공모와 서울·경기 매립지 확보 문제 등 대내외적으로 험로가 예상된다. → 관련기사 2·3면([갈길 먼 '인천에코랜드' 조성]반대하는 영흥도 민심 설득…'주민협의체' 구성 최우선 과제)

/박경호기자 pkhh@kyeongin.com


박경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