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개성공단 폐쇄 5년 멈춰버린 평화시계

[개성공단 폐쇄 5년 멈춰버린 평화시계]인터뷰|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

"미국 뒤 숨어선 안돼…중심축은 남북관계"
김진향 이사장

"평화·번영 양산했던 곳
재개 위해 목소리 낼 것"


멈춰버린평화시계.jpg
"우리 국민들이 개성공단을 잊지 않았으면 합니다."

지난 15일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사무실에서 만난 김진향(52·사진) 이사장의 표정은 무거웠다. 지난 2008년 개성공단관리위원회 기업지원부장으로 공단과 연을 맺은 뒤 공단 폐쇄 상태인 2017년 12월 이후부터 위원장과 재단 이사장을 함께 맡고 있는 그에게 작금의 상황은 어둠 그 자체다.

김 이사장은 "개성공단은 평화와 번영을 매일같이 양산했던 곳"이라며 "중단 이후 아무 진전 없이 허비되고 있는 하루하루가 아깝다. 남북 관계를 풀어야 하는 위치에 있는 한 사람으로서 자괴감이 든다"고 토로했다.

김 이사장은 답보 상태에 빠진 남북 관계의 해법을 찾기 위해선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제재 프레임에 갇혀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미국이 반대하면 끝내 아무것도 안 하겠다는 것이냐. 자꾸만 미국 뒤에 숨어선 안 된다"고 정부를 향해서도 날을 세운 데 이어, "문제 해결의 중심축을 한미 또는 북미가 아닌 남북 관계로 설정해야 한다. 우리 일 아니겠느냐"고 힘줘 말했다.

그러면서 "이 같은 인식의 오류와 한계를 극복하고 네거티브가 아닌 진정한 평화의 가치와 의미를 국민들에게 알려야 한다. 국민들이 이를 정확히 알게 된다면 정부의 방치를 더 이상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단 재개와 관련해 상황이 좋진 않지만, 그는 "공단 재개와 한반도 평화를 위해 절박한 심정으로 계속 목소리를 내겠다"며 국민들의 지속적인 관심을 당부했다.

/기획취재팀
▶디지털 스페셜 바로가기 (사진을 클릭하세요!)  
untitled-5.jpg


※기획취재팀
글 : 황성규차장, 공승배, 남국성기자
사진 : 조재현기자
편집 : 김동철, 박준영차장, 장주석기자
그래픽 : 박성현, 성옥희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