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강한 중소기업을 찾아서·(1)] 잠깐의 적자 두려워 않고 인력 충원… 초봉 4800만원 간다

'대기업 못지 않은 복지' (주)코아드

2021062701001059100051271
지난 24일 화성시 남양읍 코아드 본사에서 만난 이대훈 대표와 정은실 팀장. 이대훈 대표는 지난 2014년부터 회사를 설립해 현재까지 이끌어 오고 있고 정은실 팀장은 2017년 입사해 코아드 성장을 돕고 있다.(직원 복지 표 참조) 2021.6.24 /김준석기자 joonsk@kyeongin.com

5년만에 직원 2배·매출도 상승
코로나시대 선제복지 인재모여
이대훈대표 "생산력 향상 믿음"


2021062701001059100051272





지난 24일 오전 찾아간 화성시 남양읍의 코아드 본사 건물 1층에선 판교테크노밸리 내 여느 벤처기업 못지 않은 분위기를 느낄 수 있었다. 별것 아닌 원목 인테리어와 벽돌 마감재가 따뜻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군데군데 심겨진 나무는 상쾌한 기분마저 들게 했다.

코아드는 3년 전 '중소기업 신입사원 초봉 4천만원'이란 타이틀로 이미 주목을 받은 적 있다. 이에 이듬해인 2019년 상반기 공개채용에서 경쟁률이 200 대 1에 달했고 이후 채용 때도 500여 명씩 입사 지원자가 몰려 100 대 1 이상 경쟁률을 유지하고 있다.

궁금한 건 대기업·중견기업도 아닌 직원 65명 수준의 중소기업이 어떻게 파격적 복지 혜택을 유지하면서 5년 만에 직원은 2배로, 매출도 최근 3년 새 15% 올리는 성과까지 낼 수 있었느냐다.

비결은 '인력 충원·복지 향상이 곧 생산성과 경쟁력의 향상이란 믿음'이었다. 다른 중소기업 대표들도 이를 모르는 바 아니겠지만 이날 만난 이대훈(44) 코아드 대표는 당장 눈앞에 닥칠 잠깐의 적자를 두려워하지 않았다.

"전체 35% 차지할 만큼 인건비 비중이 커요. 그래도 직원을 먼저 늘려야만 기존 직원들 근무시간은 줄이면서 생산성 높일 여지가 생깁니다. 단기적 손실만 걱정해선 현재 울타리를 벗어나 사업 확장을 할 수 없어요."

코아드는 처음 설립된 2014년만 해도 1명의 영업직원이 전국을 돌며 일을 구했다. 그래도 일정 수준 매출을 올리는데 문제는 없었지만 곧바로 대전·대구 지사를 세우고 지금은 전남 나주까지 넓혀 총 3개 지사에서 6명 영업직원이 매월 300대 이상 수주를 달성한다.

중요한 건 코아드는 '인력 충원'을 재정 악화 요인이 아닌 '생산성 향상, 매출 증대'의 기본 조건으로 삼는다는 점이다.

"인력 충원에 따른 단기적 재정 악화 우려는 안 해요. 인력 충원은 이미 했다고 가정하고 그를 위해 매출과 생산성 등을 얼마나 올려야 하는지 어떻게 실현할지 매주 부서장들이 회의하고 고민합니다. 이게 코아드의 생존·성장 전략이에요."

코아드는 신입사원 초봉을 4천800만 원까지 추가로 늘리는 게 목표다. 첫 연봉이 너무 높아 사후 급여 상승분이 적은 것도 아니다. 전년도 영업이익의 5%는 무조건 이듬해 직원 연봉 상승분에 투입되는데 이마저 직급 관계없이 동등 적용돼 매년 전 직원 월급이 최소 10~20만 원 오른다.

이 대표는 "코로나19 사태와 같은 위기일수록 선제적 복지에 나서 좋은 인재를 모으고 매출 증대 꾀하는 게 가장 확실한 회사 지키는 법"이라 강조한다. 코아드의 공장·사무실 등 영업장엔 매 시 50분마다 종이 울린다. 직원들이 눈치 보지 않고 '50분 근무 10분 휴식' 원칙을 지키도록 하기 위해서다.

/김준석기자 joonsk@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