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극히 한국적 美 '보자기로 품다'

내달 8일까지 서울 비디갤러리서 '시즌Ⅲ'
"어느날 자라온 환경과 잠재의식 속에 나를 일깨워주는 중요한 모티브가 된 것이 보자기였음을 알게 되었다."

14일부터 다음 달 8일까지 서울 명동 비디갤러리에서 '보자기로 품다 전-시즌Ⅲ'을 진행하고 있는 김시현 작가는 지극히 한국적이고 여성적인 이미지인 보자기를 작품 소재로 활용해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고양을 주 무대로 활동하는 김 작가는 39번째 개인전을 맞은 이 전시에서 오래전에는 책 보자기로 활용되기도 했고, 오랜 세월 선물을 담은 보자기로 활용되기도 해 온 보자기를 통해 주는 이가 받는 이에게 보내는 존중과 배려의 마음을 담았다.



이런 가운데 김시현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책가도' 작품도 선보인다. '책가도'는 조선후기 상류층에서 유행하던 민화다. 당시 문인들은 '책가도'를 방에 걸어두었다.

김 작가는 "보자기의 아름다움을 통해 보는 이에게 소중한 메시지를 전하고 싶어 이번 전시를 열게 됐다"면서 "'책가도'는 관객들에게 특별한 궁금증과 설렘을 느끼게 해주고 싶어 함께 전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서울시립미술관과 국립민속박물관 초대전을 열기도 한 김시현 작가의 작품 다수가 현재 중·고등학교 미술 교과서에 실려 있다.

/김환기기자 khk@kyeongin.com

경인일보 포토

김환기기자

khk@kyeongin.com

김환기기자 기사모음

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