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경기도 공공자전거 '제2의 따릉이' 없었다

민간업체에 밀려 존폐 위기
입력 2022-10-04 20:57 수정 2022-10-04 21:14
지면 아이콘 지면 2022-10-05 1면
경기도내 7개 시·군이 자체 운영하던 공영 자전거가 대부분 사업을 줄이거나 폐쇄하는 가운데 수원시 공유자전거 '타조'도 사업 축소를 검토하는 등 지자체들의 공영 자전거 운영이 불투명해질 전망이다. 사진은 4일 오후 수원시가 운영하는 공유자전거 '타조'의 모습. 2022.10.4 /이지훈기자 jhlee@kyeongin.com

고건기자

gogosing@kyeongin.com

고건기자 기사모음

경기도 공공자전거가 존폐 위기에 놓였다. 공공자전거 성공 모델로 꼽히는 서울시의 따릉이를 따라잡겠다며 시군들이 잇따라 '페달로' '타조' '두바퀴의 행복' 같은 이름을 내걸고 사업에 뛰어들었지만, 민간업체와의 서비스 경쟁에 밀려 결국 문을 닫고 있는 실정이다.


70억원 가까이 불어난 적자를 감당하지 못하고 사업을 정리한 안산시에 이어 타 지자체들도 줄줄이 사업 축소에 나서고 있다. 공공자전거가 철수할 경우 디지털플랫폼 대기업의 독과점 문제가 다시 대두될 수 있어 대안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지난해 기준 경기도에서 공공자전거를 운영한 지자체는 안산, 수원, 부천, 평택, 시흥, 오산, 과천 등 7개 시다.  


n2.jpg
경기도내 7개 시·군이 자체 운영하던 공영 자전거가 대부분 사업을 줄이거나 폐쇄하는 가운데 수원시 공유자전거 '타조'도 사업 축소를 검토하는 등 지자체들의 공영 자전거 운영이 불투명해질 전망이다. 사진은 4일 오후 수원시가 운영하는 공유자전거 '타조'의 모습. 2022.10.4 /이지훈기자 jhlee@kyeongin.com

안산 '페달로' 재정 부담에 종료

수원시도 이용 저조해 예산 축소


지난 2012년 경기도가 '자전거 이용활성화 5개년 기본계획'을 발표해 도내 자전거도로 확대 등의 인프라 조성을 약속하고, 서울시의 공공자전거인 따릉이가 저렴한 이용가격과 편리함으로 인기를 끌자 시군들이 2014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에 뛰어들기 시작했다.

그러나 각 시군은 저조한 이용 실적과 늘어난 적자로 지자체 대다수가 사업 축소·폐지를 단행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카카오 T바이크 등 민간 자전거 대여 플랫폼과의 서비스 경쟁에서 밀리고, 전동킥보드 같은 개인형 이동장치가 대중화되자 이용이 분산돼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보도사진 2_파손이 심해 수리가 불가능하여 적치된 페달로 모습
심한 파손으로 수리가 어려워 적치된 안산시 공유자전거 '페달로'. /안산시 제공

실제 안산시 공공자전거 '페달로'는 지난해 이용실적이 72만9천건으로 도내에서 실적이 가장 높음에도 불구하고 64억원의 적자와 매년 15억원 이상 투입되는 재정 부담을 이기지 못하고 8년만에 사업을 접었다. 지난 2017년 6만1천건으로 정점을 찍고 지난해 1만5천건으로 실적이 25% 수준으로 추락한 수원시도 예년 수억원이 투입된 예산을 올해 9천700만원까지 축소했다. 

 

반면 서울시의 따릉이는 2017년 500만건이었던 실적이 오히려 지난해 3천200만건으로 이용이 6배 이상 늘어나고 있어 대비되는 모습이다. 부천시 928건, 시흥시 4천228건, 과천시 1만4천600건 등 도내 시군들은 실적 저조가 이어지고 있어 사업 종료가 멀지 않았다는 전망이다.

부천·시흥·과천 등 활성화 실패
공공 포기땐 플랫폼 독과점 우려


이에 시민단체와 지역민들은 공공이 자전거 사업을 포기할 경우 이용료 급증과 특정 지역 쏠림 등 민간 자전거 디지털플랫폼 업체의 독과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미 대기업 플랫폼이 시장을 장악해 높아진 중개수수료 부담으로 소상공인의 경제 피해가 커진 배달앱이 대표적 사례로 꼽힌다.

지자체 관계자는 "고장에 따른 반복되는 기기 교체, 정류장 설치, 관리 인력 인건비 등 투입되는 재정에 비해 수익은 미미하다 보니 공공자전거 운영에 큰 어려움이 따른다"며 "공공자전거를 유지해 달라는 민원은 계속해서 들어오지만, 지자체가 대형 자본을 보유한 민간 서비스와 경쟁하기엔 여력이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고건기자 gogosing@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