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조선시대 과거시험 재현 '글쓰기 경연'

입력 2022-10-10 19:50 수정 2022-10-10 22:28
지면 아이콘 지면 2022-10-11 17면

김영준기자

kyj@kyeongin.com

김영준기자 기사모음

과거시험에 참여해 답안을 적고 있는 아이들
가천문화재단이 지난 8일 제6회 과거시험 '등용문, 용들이 나르샤'를 개최, 참가 초등학생들이 온라인 화상회의 프로그램을 통해 비대면 경연을 치르고 있다. 2022.10.8 /가천문화재단 제공

가천문화재단(설립자·이길여, 이사장·윤성태)이 지난 8일 조선시대 과거 시험의 모습을 재현한 글쓰기 경연대회인 제6회 과거시험 '등용문, 용들이 나르샤' 행사를 개최했다.

올해 행사는 온라인 화상회의 프로그램을 이용해 비대면 경연으로 치러졌으며 초등학생 180여명이 참가했다.

가천문화재단, 제6회 '등용문…' 행사
온라인 비대면 초등생 180여명 참가


학생들에게 주어진 시제는 '외국 친구들에게 자랑하고 싶은 우리나라 문화'였다. 올해 시제는 우리 문화의 자긍심을 되새겨 보고, 최근 세계적으로 유행하고 있는 한국문화 열풍을 아이들은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를 알아보기 위한 것이었다.

학생들은 실시간으로 제시된 시제에 대해 50분간 진지한 자세로 답안을 작성했다. 한참을 고민한 후 글을 적기 시작한 학생도 있고, 그림을 그려 넣는 학생도 있었다.

가천문화재단은 제출 답안을 2단계에 걸쳐 심사해서 33명의 과거급제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대상' 수상자 4명에게 인천광역시장상, 시의회 의장상, 시교육감상, 가천대학교 총장상을 각각 수여하고, '최우수상'으로 가천문화재단 이사장상, 한국박물관협회장상, 인천향교 전교상을 6명에게 각각 수여한다. '우수상' 수상자에게는 가천박물관 관장상(23명)을 수여한다. 수상자는 11월 초에 발표된다.

/김영준기자 ky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