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이원욱 "G20 공식 의전차는 현대… 누가 윤대통령 벤츠에 태웠나"

입력 2022-11-21 19:56 수정 2022-11-21 20:00

권순정기자

sj@kyeongin.com

권순정기자 기사모음

2022112101000861200038001.jpg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의원 페이스북 캡처.

더불어민주당 이원욱(화성을) 의원이 G20 정상회의 개최국인 인도네시아 일간지의 기사를 인용, 윤석열 대통령이 순방에서 현대차가 공식 의전 차량이었음에도 벤츠를 이용한 것이 부적절 했음을 비판했다.

이 의원은 21일 페이스북에 '누가 윤대통령을 발리에서 벤츠에 태웠는가?'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문제제기했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의 벤츠사랑이 인도네시아 언론에 기사화됐다"면서 Kompas 지난 15일자 '대한민국 대통령은 제네시스보다 메르세데스를 더 좋아한다'는 기사를 보였다. 주인도네시아 대사관는 Kompas를 인도네시아 주요 언론사로 소개하고 있다.

그러면서 "이번 G20 공식 의전차량은 현대차였다. 그런데 윤 대통령을 맞이한 차는 현대차가 아니었다. 벤츠였다"고 지적하고 "각국 지도자를 맞는 픽업차량은 가장 좋은 광고다. 시진핑이 홍치를 탄 이유도 거기에 있을 것이다. 당연히 윤 대통령은 자국의 우수한 전기차인 제네시스를 탔어야 했다. 그게 공식 의전차량을 따낸 기업 정상이 선택할 정상적인 태도다"라고 직격했다.

이 의원은 정부의 정책 엇박자도 꼬집었다.

윤 대통령은 벤츠를 탔는데, 이창양 산업부 장관은 지난 17일 한 일간지에 'G20 정상회의를 빛낸 우리나라 전기차'라는 제목으로 기고하고 "머지않아 더 많은 우리나라 전기차들이 아세안 전역을 힘껏 달리는 모습을 볼 날을 기대한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자국의 대통령이 픽업차량으로 공식의전차량을 배제하고, 다른 차를 타는데 우리나라 전기차가 아세안 전력을 달릴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공항에서 픽업차량으로 벤츠를 선택한 사람은 누구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 의원은 윤 대통령이 MBC를 향해 '악의적'이라고 비난한 것을 의식하고 "어쩌면 대통령실은 다른 정상들도 벤츠나 아우디를 탔다라고 하며 '악의적'이라고 할 수도 있겠다"면서 "만약 인도네시아 언론이 '보안을 이유로 벤츠를 탔다'고 추정해 보도한 것이 사실이 아니라면 대한민국 언론사에 항의하듯 그 '악의적'일 수 있는 언론에도 항의하고 보도정정을 요청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권순정기자 s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