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th+

[with+] 애착하기보다 무심하기를

입력 2023-05-25 19:42
지면 아이콘 지면 2023-05-26 14면

2023052501001034600049532

피은경-칼럼리스트.jpg
피은경 칼럼니스트
자녀를 사랑하는 마음은 다 일반이나 '딸 바보', '아들 바보'라는 말이 어울릴 만큼 사랑이 각별한 부모가 있다. 아버지보다 어머니가 자녀에 대해 더 많은 애정과 관심을 갖는 경향이 있다. 그래서 자식을 품에 안고 어떤 일이든 다 해 주려는 '캥거루 맘'과 자녀의 주위를 맴돌며 학업뿐만 아니라 모든 것을 챙겨 주고 관여하는 '헬리콥터 맘'이란 말까지 있다. 그러나 부모의 과잉보호는 의존적인 아이를 만드는 등 부정적인 결과를 낳기 쉽다.

아들이 결혼한 경우엔 어머니가 아들의 결혼 생활에 사사건건 간섭하면, 고부간의 갈등이 심해져 가정불화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실제로 고부 갈등으로 생긴 우울증으로 정신과를 찾는 사람들이 있고, 고부갈등 때문에 이혼한 사례가 있을 정도다. '고부간 나쁘고 잘되는 집 없다'는 속담이 있다. 아들을 끔찍이 사랑한 나머지 며느리 또는 예비 며느리에게 시기나 질투를 느끼는 어머니라면 이 속담을 기억해 두는 게 좋겠다.

자녀바보 넘어 헬리콥터·캥거루 맘
자식 집착 다룬 서머싯 몸 '어머니'
아들이 사랑하는 여자를 죽인 비극
지나친 사랑도 '조절' 관계유지 지혜


서머싯 몸의 단편소설 '어머니'는 자식에 대한 강한 애착이 심각한 결과를 가져올 수 있음을 잘 보여 준다. 한 마을에 얼굴이 사나워 보이는 사십 대의 여자가 이사를 온다. 그녀가 살인죄로 감옥에 있다가 출소했다는 추문이 퍼진다. 그녀에게는 일요일마다 찾아오는 스무 살의 아들이 있다. 아들이 오면 그녀는 애틋한 몸짓으로 아들을 귀여워했다. 그녀는 맹렬한 열정으로 아들을 사랑했다. 아들이 젊은 여자를 쳐다보면 참을 수가 없었고, 아들이 젊은 여자에게 구애하는 상상만 해도 피가 거꾸로 솟는 듯했다. 그런 그녀가 아들이 로살리아라는 예쁜 아가씨와 춤을 추는 것을 보자 분을 이기지 못해 신음을 토했다. 춤을 춘 이후 그녀의 아들은 로살리아에게 사랑을 고백했다.

마침내 그녀는 로살리아의 앞을 막고 자기 아들과 무슨 짓을 했냐고 캐물었다. 로살리아가 길을 비키라고 해도 놓아주지 않았다. 로살리아는 그이가 결혼하자고 했다고, 그이는 나를 사랑하고 나도 그이를 사랑한다고 말했다. "살인자의 아들을 거부하지 않고 결혼해 주는 걸 자랑으로 알 것이지 말이야"라고 말하기도 했다. 로살리아의 말을 듣고 그녀는 분노의 괴성을 내지르며 로살리아를 덮쳐서는 어깨를 붙잡아 내리눌렀다. 로살리아는 몸을 돌려 그녀의 얼굴을 때렸다. 그녀는 가슴 속에서 단도를 꺼내 로살리아의 목에 칼을 꽂았다. 경찰관들이 그녀에게 수갑을 채웠으나 그녀의 눈은 승리감으로 반짝거렸다. 로살리아는 숨졌다.



소설 속 어머니는 아들에 대한 뜨거운 사랑과 광적 집착이 독을 품게 하여 한 여자를 죽이고 만다. 어머니로서 아들의 행복을 빌어 주어야 마땅한데, 아들이 사랑하는 여자를 죽임으로써 오히려 아들을 불행하게 만들고 본인은 감옥신세를 지게 되었다. 이 소설이 1874년에 출생한 영국 작가의 작품인 것을 감안하면,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어느 시대 어느 나라에서나 아들에 대한 어머니의 뜨거운 사랑을 확인할 수 있다는 점이 흥미롭다.

부모의 애정 결핍도 자녀의 마음을 병들게 해서 문제지만, 부모의 강한 애착도 문제가 생길 소지가 충분히 있다. 자녀에 대한 애착이 강해 불행한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려면 부모가 어떻게 해야 할까? 자녀에게 무심한 태도를 보이는 것이 하나의 방법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먼저 욕심을 버리고 마음을 비워야 한다. 무심타법(無心打法)이란 것이 있다. 야구를 할 때 타자가 자신의 성적을 끌어올리기 위해 마음을 비우고 타격에 임하는 자세를 이르는 말이다. 마음을 비움으로써 자신의 목표를 이루는 것이다. 부모도 자녀에 대해 마음을 비움으로써 부모 자식 간 긍정적 관계를 형성할 수 있다. 부모가 마음을 비우지 못하고 계속 간섭하고 구속하면 자식들은 반발심이 생겨 서로 갈등의 골이 깊어진다.

분노가 치밀어 오를 때 분노의 감정을 조절해야 하듯, 지나친 사랑도 감정을 조절해야 한다. 자녀에 대한 지나친 사랑이 화를 부르는 것을 막으려면 부모는 자식에 대해 애착하기보다 무심해져야 한다. 이것이 자식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기 위한 사랑의 지혜라 할 수 있다.

/피은경 칼럼니스트



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