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선두 굳히기 vs 최상위권 도약… WK리그 경인팀 오늘 '운명의 한판'

입력 2024-04-17 19:38
지면 아이콘 지면 2024-04-18 16면
현대제철, 통합우승 11연패 절대 강자
수원FC위민, 작년 챔프전 패배 복수


16_1.jpg
2024시즌 여자 실업축구 WK리그에서 경기도내 연고 팀인 수원FC위민과 인천 현대제철이 처음으로 맞붙는다.

단독 선두를 굳히려는 현대제철과 최상위권 도약을 꿈꾸는 수원FC위민 간 맞대결에서 누가 웃을지 주목된다.



양 팀은 18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DEVELON WK리그 2024' 6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WK리그 통합 우승(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 모두 우승) 11연패를 달성하며 여자 실업축구 최강의 팀으로 군림 중인 현대제철은 올 시즌 출발이 좋다. 승점 11(3승 2무)로 8개 팀 중 1위다. 리그 5경기에서 8골을 넣었고 4골을 내주며 공격과 수비가 탄탄하다. 지난해까지 수원FC위민 소속으로 뛰던 국가대표 추효주를 영입해 전력을 강화한 현대제철은 무패 경기를 계속 이어가려 한다.

현대제철은 지난 12일 열린 리그 5라운드 경기에서 화천 KSPO에 4-2로 이겼다. 다득점에 성공한 현대제철은 이번 수원FC위민과의 경기에서도 공격적인 경기를 펼칠 것으로 전망된다.

수원FC위민은 승점 8(2승 2무 1패)을 기록하며 3위에 자리하고 있다. 다만, 리그 2라운드까지 1무 1패로 다소 주춤했던 수원FC위민은 이후 리그 3경기에서 2승 1무를 기록하며 살아나는 분위기다. 특히 수원FC위민은 지난 13일 열렸던 리그 5라운드 문경 상무와의 경기에서 3-2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둬 팀 분위기가 좋다. 문경 상무에게 먼저 2골을 내줬음에도 3골을 넣는 저력을 보인 수원FC위민은 승점 3을 챙겼다.

양 팀은 인연이 깊다. 지난해 WK리그 챔피언결정전에서 맞붙으며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당시 챔피언결정 1차전에서는 수원FC위민이 현대제철을 3-1로 꺾고 우승의 유리한 고지를 점했었다.

그러나 챔피언결정 2차전에서 현대제철이 수원FC위민을 6-2로 대파하며 합산 스코어 7-5로 우승 트로피를 가져갔다. 챔피언결정전 우승의 문턱까지 갔던 수원FC위민 입장에서는 아쉬울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수원FC위민은 지난해 챔피언결정전 패배의 아픔을 되갚으려 한다. 반면 현대제철은 WK리그 통합 우승 12연패를 위해 수원FC위민을 반드시 넘어서겠다는 각오다.

양 팀의 진검승부에서 어느 팀이 승리할지 관심이 쏠린다.

/김형욱기자 uk@kyeongin.com

경인일보 포토

김형욱기자

uk@kyeongin.com

김형욱기자 기사모음

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