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지중화서 → 지상화" 주민들 "또" 화났다

수년째 갈등 수인선 복선전철 수원구간… 이번엔…

김대현기자

kimdh@kyeongin.com

김대현기자 기사모음

[경인일보=김대현기자]한국철도시설공단이 수년째 주민과 갈등을 빚고 있는 수인선 복선 전철의 수원구간(수원~어천)을 사실상 지상화로 확정, 추진키로 하면서 서수원지역 주민과 시민단체들이 다시 집단 반발하고 있다. 주민들은 가뜩이나 수원비행장의 전투기 소음으로 고통받고 있는데, 전철 주박소까지 설치되면 최악의 환경이 조성될 것이라며 극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철도시설공단은 2일 수원시청 재난상황실에서 시 관계자와 서수원 지역 주민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수인선 고색~어천간 노반보완설계 사업설명회를 개최했다. 공단측은 오는 2015년까지 1조3천288억여원을 투입(기투입 2천200억원)해 수원~인천간 52.8㎞ 구간의 복선전철 건설을 완공키로 하고, 그동안 주민 반발 등으로 타 구간(인천 20여㎞ 구간공사 시행중)에 비해 늦어진 6.4㎞의 수원 구간에 대해 내년초 착공한다고 밝혔다.

특히 공단측은 수원 구간 선로의 지상화와 지중화에 대한 비교를 통해 해당 구간을 지중화할 경우 "경부선과 합쳐지는 세류역과 수원역, 고색역 사이의 선로 기울기가 철도건설 규칙이 정한 기울기보다 커져 공사 자체가 불가능한데다 선로가 화물선과 함께 운용되는 상황에서 비산먼지의 배출이 어려워진다"고 설명했다. 또 "지중화를 하게 되면 지상화를 할 때보다 6천억원의 추가 비용이 든다"며 지상화 공사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그러나 설명회에 참석한 고색동 청년회와 권선구 재개발조합 관계자, 아파트 자치위원장 등 지역 주민들은 "수인선이 지상으로 관통할 경우 마을 자체가 분리될 수밖에 없는데다 지나는 열차로 인한 소음과 매연 등으로 주민 피해가 불보듯 뻔하다"고 주장했다. 더욱이 이들은 "현재도 전투기 소음과 인근에 조성된 음식물처리장 등으로 최악의 생활 여건을 안고 있는데 여기에 전철 주박소까지 들어서면 최악의 주거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고색동 청년회 등 주민들은 수인선 지중화공사 대책위원회를 발족, 지상화 반대 1만명 서명운동에 돌입했으며, 조만간 수원시장 면담과 대대적인 반대운동을 벌인다는 방침이다. 김이중 고색동 청년회장은 "철도시설공단에서는 노선의 기울기 등을 핑계로 공사가 불가능하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노선을 변경해 얼마든지 공사가 가능하다"며 "주민들과 생존권을 위해 실력행사까지 각오하고 있다"고 말했다.

GTX 추진·국비 지원… 민주당에 손내민 경기도

경인 W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