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JJ 중정갤러리, 박진희 ‘Invisible time’展

액자에 담은 ‘기억의 조각’
발행일 2015-07-13 제16면

유은총기자

yooec86@kyeongin.com

유은총기자 기사모음

▲ 박진희 作, ‘Fragments of memories’ /JJ 중정갤러리 제공
▲ 박진희 作, ‘Fragments of memories’ /JJ 중정갤러리 제공
누구나 잊지 못할 기억 하나 정도는 갖고 있다. 좋은 기억이든, 나쁜 기억이든 기억은 마음 속 깊은 곳에 자리 잡으면 지워지지 않고 늘 가슴 한켠에 남아있다. JJ 중정갤러리는 오는 25일까지 심연에 자리하고 있는 과거의 기억을 주제로 박진희 작가의 ‘Invisible time’전을 연다.

이번 전시는 보이지 않는 ‘시간’을 액자 형상으로 시각화 시키는 작업을 통해 완성됐다. 특히 작가는 기억과 관련된 다양한 생활 속 소재를 활용했다. 뜨개 실과 블록 장난감, 기억에 남아 있는 글귀 등 지나간 기억들과 연관되는 물건으로 ‘기억들의 파편(Fragment of memories)’시리즈를 만들었다.

▲ 박진희 作, ‘Fragments of memories’(2015) 레고 브릭 확대 모습. /JJ 중정갤러리 제공
▲ 박진희 作, ‘Fragments of memories’(2015) 레고 브릭 확대 모습. /JJ 중정갤러리 제공
기억들의 파편은 어린 시절 익숙한 장난감인 ‘레고’ 브릭을 통해 기억의 조각들을 한데 모으는 형상을 그려냈다. 동시에 브릭들로 액자 프레임을 만들어 현재와 또 다른 기억으로 저장될 수 있음을 보여줬다.

중정갤러리 정진이 전시감독은 “박진희 작가만의 방식으로 기억을 풀어내는 과정이 매우 흥미롭다”며 “작품재료를 보며 관람객들이 자연스럽게 과거의 기억을 꺼내는 경험을 하게 될 것”이라고 전시를 소개했다. 문의: (02)549-0207

/유은총기자 yooec86@kyeongin.com

민선 8기 첫 인천시 정무부시장 임용 절차 개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