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철거 위기' 인천 근대건축물들 '정부 제도적 보호' 기반 만든다

002.jpg
사진은 부평미군기지 캠프마켓 전경. /경인일보DB
 

현대·자연 유산 '비지정 문화재'

문화재청 '포괄적 보호체계' 추진
캠프 마켓 등 市 정책 변화 불가피

부평미군기지(캠프 마켓)나 철거 위기의 근대건축물 등 문화재가 아닌 인천 역사문화자원이 정부의 제도적 보호 체계 속으로 들어오는 길이 열린다.

문화재청은 8일 새해 업무보고에서 비지정 문화재까지 포함한 역사문화자원을 전수 조사하고, 보호를 위한 법·제도적 기반을 마련하는 '포괄적 보호 체계'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올해는 정부가 1962년 문화재보호법을 제정해 문화재 행정을 별도로 구분한 지 60년이 되는 해다. 문화재청은 지난 60년간 추이를 분석해 기존 문화재 범위에서 비켜나 있는 근현대 유산, 자연 유산, 수중 문화재 등을 포괄하는 '문화재기본법' 제정을 추진하기로 했다.

문화재청은 이날 근현대 유산의 하나로 미군기지를 언급했다. 일제강점기 군수기지로 출발한 부평미군기지는 지난해 10월 시민에게 일부 개방되면서 보전·활용 논의가 본격화하고 있다.

7742651.jpg
사진은 부평구가 기록화 사업을 하고 혁신센터 조성사업을 하기위해 일부 보존 중인 부평미군기지 캠프마켓 오수정화조 시설물. 2020.12.01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인천시와 문화재청 등은 미군기지내 각종 건축물과 지하 시설물의 문화유산 가치를 조사하고 있는데, 이를 보호하기 위한 문화재 지정은 전망이 불투명했다. 지정 문화재보다 낮은 단계인 등록 문화재조차 기본적으로 건립된 지 50년 이상이어야 요건을 갖출 수 있기 때문이다.

이번 문화재청 계획은 미군기지처럼 현 제도권 밖에 있는 자원까지 범위를 넓혀 보호·활용한다는 게 핵심이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수도권 지역을 대상으로 역사문화자원 전수 조사를 진행 중이고, 필요에 따라 지정·등록을 추진하거나 새로운 보호 체계 속에 포함할 것"이라며 "미군기지 등 근현대 유산은 현재 국회에 발의된 근현대문화유산보전법 제정 추진에 정책을 맞춰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정부 방침에 따라 구도심을 중심으로 근현대 건축물이 많은 인천시의 문화재 행정에도 큰 변화가 불가피하다. 인천시 지정 문화재 가운데 근대 건축물은 7건이고, 등록 문화재인 건축물은 6건이다.

인천시가 지난해 5월 목록으로 만든 50년 이상 된 근대 건축물은 300건으로, 대다수가 제도권 밖에 있다. 이들 근대 건축물은 철거 때마다 지역 사회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인천시 관계자는 "문화재청 계획이 인천시로 전달되면 관련 내용을 검토할 것"이라며 "현재 미래 세대에 남길 만한 가치가 있는 것을 미래 유산으로 선정하는 제도의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 관련기사 3면(역사자원 보호 '큰 그림'…사회적 갈등 해결·문화재 행정 '과제')

/박경호기자 pkhh@kyeongin.com



GTX 추진·국비 지원… 민주당에 손내민 경기도

경인 W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