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노동계와 소통해야 경제 펀더멘탈 갖춰"

입력 2023-03-16 20:27
지면 아이콘 지면 2023-03-17 3면

3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본회의에 참석해 있다. 2023.3.16 /경기도 제공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양대 노총에 지원되는 예산이 과하다는 경기도의회 지적에 "노동계와 건강히 소통해야 경제 펀더멘탈이 갖춰진다"며 노조에 강경 대응을 보이는 윤석열 정부와 대비되는 입장을 내비쳤다.

"노총 예산 과도" 도의회 지적에
노조 강경 대응 정부와 입장 대조
"보조금 사용 감독에는 충실할 것"


김동연 지사는 16일 제367회 임시회 2차 본회의 도정질문에서 "경기도는 노동자 복지사업 증진을 위해 공모 사업에 선정된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에 총 19개 사업, 22억5천만원을 지원하고 있다. 이런 공모 사업은 심의위원회 등을 통해 공정한 심의를 거쳐 사업자를 선정한 것"이라며 "노동단체는 나름의 역할이 있다. 노동복지와 권익 증대는 지사로서 중요한 책무 중 하나"라고 밝혔다.

31
16일 오전 경기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67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에서 오준환 경기도의원이 5분 자유발언을 하고 있다. 2023.3.16 /경기도 제공

앞서 이상원(국·고양7) 의원은 "최근 5년 동안 경기도가 양대 노총에 지급한 보조금 현황을 보면 노동자교육, 법률지원 등 몇몇 사업을 제외하면 해외연수, 송년회 등 행사성 사업이 대부분"이라며 "노조가 노동자의 이익을 보호하기 위한 단체가 아니라 노동자라는 약자의 탈을 쓰고 도민의 세금을 갈취해 사익을 추구하는 단체라 생각한다. 경기도는 노조가 이렇게 예산을 사용하는 것을 알면서도 모른척하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에 김동연 지사는 사업 위탁 등으로 노동조합과 단체에 지급되는 예산이 공정한 절차를 거쳐 지급돼 문제가 없다는 설명인데, 그동안 노조의 부패와 불투명한 회계를 거론한 정부와 차별화된 입장을 보인 셈이다.



김 지사는 "노동계와 건강히 소통해야 우리 경제 펀더멘탈이 갖춰지고 탄탄한 경제를 만들 수 있다. 도의회에서 제정한 경기도 노동자 기본 조례에도 당사자 단체인 노동단체와 협치하고 권익을 향상할 것을 지사의 책무라 명시했다"며 "다만, 민간의 보조에 대해선 노조뿐 아니라 모든 대상이 되는 단체에 보조금의 적절한 권리, 사용을 제대로 관리하는지에 대해서는 도에서 충실히 (감독)하겠다"고 강조했다.

/고건기자 gogosing@kyeongin.com



경인일보 포토

고건기자

gogosing@kyeongin.com

고건기자 기사모음

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