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의 꽃]할미꽃

권성훈

발행일 2018-05-29 제2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52801002185000105882

이른 봄 양지 밭에 나물캐던 울 어머니

곱다시 다듬어도 검은 머리 희시더니

이제는 한 줌의 흙으로 돌아가 서러움도 잠드시고



이 봄 다 가도록 기다림에 지친 삶을

삼삼히 눈 감으면 떠오르는 임의 모습

그 모정 잊었던 날의 아 허리 굽은 꽃이여



하늘 아래 손을 모아 씨앗처럼 받은 가난

긴긴 날 배고픈들 그게 무슨 죄입니까

적막산 돌아온 봄을 고개 숙는 할미꽃

조오현(1932~2018)

2018052801002185000105881
권성훈(문학평론가·경기대 교수)
인간에게 변하지 않는 것이 있다면 죽는 것과 변할 수 없는 것이 있다면 언제 죽을지 모른다는 것이다. 다만 세월의 흐름 속에서 나이가 들고 있다는 것으로, 늙어가고 있다는 현상을 통해 노년으로 죽음에 다가가고 있다는 사실만 감지될 뿐. 산과 들판의 양지쪽에서 자라는 할미꽃은 흰 털로 덮인 열매의 덩어리가 꼬부라진 할머니의 하얀 머리카락 같아서 그와 같은 이름이 생겼다. "이른 봄 양지 밭에 나물캐던 울 어머니"의 젊음도 "곱다시 다듬어도 검은 머리 희시더니" 결국 사랑의 배신, 슬픈 추억이라는 꽃말을 가진 할미꽃같이 삶은 죽음을 배신하고 "한 줌의 흙으로 돌아가 서러움도 잠드시고"야 만다. 불가와 세속을 넘나드는 '그 모정'으로 '가난'한 자를 보살피며 허리가 굽어 가며 운명하신 조오현 스님도 "이 봄 다 가도록 기다림에 지친 삶"에 "삼삼히 눈 감으면 떠오르는 임의 모습"이 되지 않았던가. 한동안 그가 보여준 적막산 속에서 우리는 또 얼마나 헤매야 할까.

/권성훈(문학평론가·경기대 교수)

권성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