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지역 물 부족 해결… 국비 539억원 확보

김명호 기자

발행일 2018-08-29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식수원개발·수도시설 개량 등
市상수도본부, 내년부터 진행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는 도서 지역 물 부족 문제 해결을 위한 인프라 구축 예산으로 539억원의 국비를 확보했다고 28일 밝혔다.

상수도사업본부는 내년부터 국비와 시비를 합쳐 770억원을 투입, 인천 섬 지역의 식수원개발과 소규모 수도시설 개량사업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옹진군 북도면 신도·시도·모도·장봉도 등에 상수도 공급시설 공사 등 다양한 사업을 계획하고 있다. 옹진군 북도면은 그동안 상수도관이 연결되지 않아 매년 여름철만 되면 물 부족에 시달려 왔다. 특히 관광객이 몰리는 여름철에는 심하면 필요량의 50%밖에 물을 공급받지 못했다.

백령, 대청, 자월도 등 3개 섬에 저류지를 건설한다는 계획으로 1만~2만t의 민물을 모아둘 수 있는 저류지를 조성해 섬 주민들이 농업용수로 사용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현재 이들 섬에서는 담수호나 관정 등을 이용해 농업용수로 활용하고 있지만, 민물 속에서 농사를 지을 수 없을 정도의 염분이 섞여 나와 신규 저류지 건설이 시급한 실정이다.

이와 함께 소이작도를 비롯해 대청도와 대연평도에 해수 담수화 시설을 구축해 도서 지역의 물 부족 문제를 해결한다는 방침이다.

상수도사업본부는 이번 국비 확보를 계기로 매년 반복되고 있는 섬 지역 물 부족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김승지 상수도사업본부장은 "국비 확보를 계기로 물 부족으로 인한 도서 지역 주민들의 고통이 조속히 해결될 수 있도록 총력을 쏟겠다"고 말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