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검, 드라마 '남자친구' 지라시 강경대응 "송혜교·송중기 이혼 무관"

손원태 기자

입력 2019-06-27 13:24:1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112101001492600070684.jpg
박보검 지라시 강경대응 /연합뉴스
 

송송커플 송중기, 송혜교 이혼 소식이 파장을 일으킨 가운데 박보검에 불똥이 튀고 있다.

 

박보검 측은 27일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박보검이 송중기 송혜교 이혼에 책임이 있다'는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송혜교씨와 드라마 '남자친구'에 함께 출연해 이혼 파장이 그쪽으로 간 것 같은데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라시가 실시간으로 퍼지고 있어 강력하게 법적대응하려고 한다"면서 "이전에도 다른 이슈 관련 지라시가 퍼지면 맞는 부분도 있어서 믿는 분들이 많았는데 근거없는 악성 루머"라고 분노했다. 

 

앞서 송중기 측 법률대리인은 "송중기를 대리해 26일 서울가정법원에 이혼조정신청서를 접수했다"며 밝힌 바 있다. 

 

또한 송중기는 27일 소속사를 통해 "송혜교 씨와의 이혼조정 절차를 진행하게 됐다"며 "절 사랑해주시고 아껴주시는 많은 분들께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해드리게 되어 죄송하다"고 공식입장을 전했다. 

 

송혜교 소속사 UAA코리아도 "좋지 않은 소식으로 인사드리게 돼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 "남편과 신중한 고민 끝에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 사유는 성격 차이로, 양측이 둘의 다름을 극복하지 못해 부득이하게 이런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밝혔다. 

 

갑작스러운 이혼 소식에 두 사람 주위로 근거없는 지라시들이 온라인 상에 퍼지고 있으며, 두 사람은 이혼 후 각자의 활동에 전념할 예정이다. 

 

한편 송중기, 송혜교는 지난 2016년 방송된 KBS 2TV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서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다.

이후 지난 2017년 10월 모두의 축복 속에 웨딩마치를 울렸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