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블레어와 친구들 '자연별곡'서 한식뷔페…돼지갈비에 "꿈같아"

이상은 기자

입력 2019-08-22 22:32:1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82201001672800079261.jpg
어서와 블레어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 캡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블레어와 친구들이 한식 뷔페 '자연별곡'에서 식사를 즐겼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블레어와 호주 친구들이 한국의 워터파크를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물놀이를 마친 후 블레어는 배고픈 친구들을 이끌고 한식뷔페 식당으로 향했다.

다양한 음식이 있는 이 곳은 채식주의자 캐이틀린과 글루텐 프리를 선호하는 매튜, 육식을 즐기는 멕과 조쉬를 모두 만족시킬 수 있는 장소였다.

친구들은 각자의 취향에 맞게 저녁식사를 시작했다. 특히 매튜와 조쉬는 돼지갈비에 매료된 모습을 보였다.

이들은 "정말 맛있어", "굉장해", "정말 꿈같은 맛이야"라고 연신 감탄사를 내뱉었다. 매튜는 디저트 대신 돼지갈비 한 접시를 선택할 정도였다.

이를 본 블레어는 "매튜는 돼지갈비와 사랑에 빠졌다"고 표현했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