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의 꽃]은자의 꽃

권성훈

발행일 2019-10-08 제30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00601000374700017352

안개 일으키는 산바람

구름 띄운 하늘 저어가다

이슬 맺힌 눈물꽃



흔들리는 한해살이풀

어디선가 누구를 향해

피는 줄도 모르고



은은한 산자락

내려앉은 그림자 드리우고

평생 한구석을 지키며



이름짓지 않는 사람이 실문 닫고

한 칸 어둠 속에서 내다보는 세상살이

은자의 꽃

최동호(1948~)

2019100601000374700017351
권성훈(문학평론가·경기대 교수)
세상의 모든 명예와 물욕을 내려놓은 사람은 어떠한가. 그 사람은 더 이상 욕망을 충족시키지 않으며, 좀처럼 욕심을 가동시키지 않는다. 이같이 탐욕을 버리고 초야에 묻혀 사는 그런 사람을 은인(隱人)이라고 한다.

'은자의 꽃' 역시 은인이 흐트러짐 없이 피워낸 '무위의 꽃'으로서 실재 꽃이 아닌 속물적인 본성을 버린 '마음 꽃'이다. 그것은 사람의 숲에서 '이슬 맺힌 눈물꽃'으로 고독하게, 은둔자의 '흔들리는 한해살이풀'처럼 '어디선가 누구를 향해 피는 줄도' 모르게 피어있다. 요컨대 '은은한 산자락'에서 어느 누구의 관습 없이 '내려앉은 그림자 드리우고' 그렇게 '평생 한구석을 지키며' 서 있다. 또한 '이름'도 없이 귀를 닫은 '실문'처럼 있기에 '은자의 꽃'은 복잡한 '세상살이' 가운데 '한 칸 어둠 속에서'도 세계를 볼 수 있으며, 허공 속에서 허공을 감각할 수 있는 것이다.

/권성훈(문학평론가·경기대 교수)

권성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