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이 햄버거집, 재료 듬뿍 푸짐한 비주얼 "이윤보다는 맛과 양"

이상은 기자

입력 2019-11-10 00:23:2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11001000588300027941.jpg
테이 햄버거집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캡처

'전참시' 테이가 재료가 듬뿍 들어간 햄버거를 선보였다.

9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운영 중인 햄버거집 '테이스티버거'에 방문하는 테이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테이는 햄버거집을 찾아 직원들의 복장을 점검하고 매장 냉장고, 식품 상태 등 주방상황을 직접 살폈다.

테이 매니저 조찬형은 "(테이가) 버거집에서는 완벽해지려고 한다. 햄버거집에 들어서면 잔소리를 하기 시작하고, 그럼 다들 긴장한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테이는 테이스티버거의 대표메뉴 에그마니버거를 직접 완벽하게 만들어내며 사장님의 면모를 보였다.

재료를 아끼지 않는 테이의 모습에 직원들은 걱정했지만, 그럼에도 테이는 "많이, 많이"를 외치며 푸짐한 버거를 완성했다.

테이는 "마진이 별로 안 남는다"면서도 "이윤보다는 맛과 양을 위해 노력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이에 대해 조찬형은 "초반에 어떤 손님 한 분이 '양이 너무 적다'고 흘리듯이 말했는데 테이가 자존심이 상했다"며 "이후 재료를 크고 좋은 것만 사용한다"고 설명했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