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백신 접종' 10대 사망…미추홀구 학생, '인과' 미확인

김명호 기자

발행일 2020-10-20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764226.jpg
독감 예방접종을 받기 위해 길게 늘어서 있는 시민들. 2020.9.22 /김도우기자 pizza@kyeongin.com
 

인플루엔자(독감) 무료 접종용 백신을 맞은 인천 미추홀구의 10대 학생이 접종 이틀 만에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역학조사를 실시한 인천시와 질병관리청은 사망한 학생과 예방접종과의 인과 관계는 아직 확인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질병관리청은 19일 독감 백신 수급 및 접종 상황 브리핑에서 "올해 독감 백신을 접종한 뒤 신고된 이상 반응은 총 353건으로, 이 가운데 사망 사례가 1건이 보고돼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질병청에 따르면 사망한 사람은 인천 미추홀구에서 접종받은 17세 남성이다. 지난 14일 낮 12시 민간 의료기관에서 무료 접종을 받았으나 이틀 뒤인 16일 오전 사망한 것으로 파악됐다. 접종 전후에는 특이사항이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고 질병청은 전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접종 후에 특별한 특이사항이 없었고 일정 시간이 지난 이후 사망한 것으로 확인된 상황이기에 현재 부검을 통해 사망원인을 먼저 규명하는 게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사망한 10대가 맞은 백신은 '국가조달물량' 백신으로, 최근 문제가 됐던 상온 노출 백신은 아닌 것으로 인천시는 파악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