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모도 자연휴양림 '다시 찾고싶은 쉼터' 새단장

강화군 포스트코로나 시대 대비

김종호 기자

발행일 2021-04-09 제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강화군 포스트 코로나 대비 석모도 자연휴양림 새 단장
인천 강화군은 최근 석모도 자연휴양림을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걸맞게 '다시찾고 싶은 휴양림'으로 새단장했다. 2021.4.8 /강화군 제공

인천 강화군은 석모도 자연휴양림을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다시 찾고 싶은 휴양림'으로 새로 단장한다고 8일 밝혔다.

석모도 자연휴양림은 바다와 산이 어우러진 빼어난 경관과 깨끗한 시설을 바탕으로 연간 4만여명이 넘는 관광객이 방문하는 인천 서해안 중부의 대표적인 휴양림이다.

강화군은 지난해 11월부터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 확산 차단을 위해 휴양림 시설운영을 일시 중단하고, 이 기간을 이용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산림휴양 수요에 대비한 시설 정비와 보완작업에 들어갔다.

강화군은 휴양림 목재계단 설치에 1억5천만원, 수목원 사방댐 경관정비에 3억원, 수목원 성곽 정원조성에 3억원 등의 사업비를 투입해 산림 시설을 늘리고 쾌적한 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숲 해설, 산림 치유 등 각종 프로그램을 개발해 나가기로 했다.

강화군 관계자는 "상봉산 자락에 위치한 석모도 자연휴양림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걸맞게 산림생태를 보전하고 교육, 휴양 기능 등을 갖춘 자연 친화적 휴식공간으로 조성할 것"이라고 했다.

/김종호기자 kjh@kyeongin.com

김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