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2권

"운천역, 무정차역 되면 주민들은 어쩌라고"

문산~도라산 '전철화 제외' 반대1만여명 서명부 파주시장 등 전달"접경지 교통 불편… 반드시 반영""주민불편은 아랑곳하지 않네요. 경의선 운천역을 없애지 마세요."파주시 문산읍 운천리 주민들이 경의선 문산~도라산 구간 전철화 사업에서 '운천역'이 '무정차역'으로 지정되면서 사라질 위기에 놓이자 반발하고 나섰다.14일 시에 따르면 문산읍 및 운천리(운천1·2·3·4리, 당동1·2리) 주민들은 지난해 말 운천역 추진위원회(위원장·이영규)를 구성하고 '운천역 승하차 시설 건립 및 전철 정차' 건의서와 주민 1만1천700명의 서명부를 지난 13일 파주시와 박정(더불어민주당·파주을) 국회의원 등에 전달했다.경의선 운천역은 지난 2004년 철도청이 간이역으로 지정해 민통선 내 도라산역을 왕복하는 열차가 정차했으나, 문산~도라산 전철화 사업에서는 '무정차역'으로 지정돼 사라질 위기에 처해있다.코레일은 문산~도라산역 구간 전철화 사업의 1차 사업으로 임진강역까지 공사는 올해 말 끝내고, 임진강~도라산역 구간은 내년 말 완공할 계획이다.이영규 운천역 추진위원장은 "교통수단이라고는 마을버스와 경의선 열차뿐인데, 열차가 없어지게 되면 어떻게 다니느냐"며 "수십년째 소외되고 있는 접경지역 주민들의 교통불편 해소를 위해 운천역은 꼭 건립돼야 한다"고 주장했다.파주시는 지난해 12월 최종환 시장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운천역 건립을 직접 건의하는 등 접경지역 주민들의 교통불편 해소를 위해 운천역 건립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최 시장은 "운천역 승하차 시설 건립은 민선 7기 공약사항으로 국가에서 추진 중인 문산~도라산 전철화 사업에 반드시 반영해 건립되도록 관계기관에 촉구 중"이라며 "접경지역 교통여건 개선과 군부대 장병들의 평일 외출 증가에 따른 교통서비스 확대를 위해 운천역은 꼭 건립돼야 한다"고 말했다.박정 의원도 "휴전선과 맞닿아있는 파주 북부권은 그동안 수도권이면서도 갖가지 제약으로 개발이 지연되면서 주민들은 수십년 고통 속에 살고 있다"며 "파주시와 함께 운천역이 꼭 건립되도록 적극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파주/이종태기자 dolsaem@kyeongin.com경의선 문산~도라산 구간 전철화 사업에서 '운천역'이 '무정차역'으로 지정되자 파주시 문산읍 운천리 주민들이 역 존치를 요구, 반발하고 나섰다. 사진은 현재 간이역으로 운영되고 있는 경의선 운천역. /파주시 제공

2019-05-14 이종태

김포대, 힘들게 따낸 일자리센터 운영평가 '최하'

제조업 중심인 지역경제 현실과 거리가 먼 '한류 문화'를 주력으로 육성, 학교 안팎의 우려를 사고 있는 김포대학교(5월 14일자 10면 보도)가 고용노동부의 대학일자리센터 사업을 어렵게 따놓고도 운영평가에서 최하등급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14일 고용노동부 부천지청과 김포시 등에 따르면 고용부는 기존 취업지원관·대학청년고용센터 사업을 폐지하고 일자리센터로 일원화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지난해 1월 '대학일자리센터 소형사업 운영대학'을 공모했다. 이를 통해 김포대를 포함한 전국 40개 대학교 내에 소형 대학일자리센터가 설치됐다.대학일자리센터 사업기간은 오는 2023년 2월까지로, 연간 운영비 2억원을 '정부'와 '대학·자치단체'(매칭비율 자율)가 절반씩 부담하며 사업 2년차 중간평가에서 계속 지원 여부를 결정한다. 김포대는 매년 국비 1억원과 시비 4천만원을 지원받는다.이런 가운데 김포대 대학일자리센터는 고용부의 '소형 대학일자리센터 1년차 운영평가'에서 예산집행과 인력운용, 프로그램 적정성 등을 종합적으로 점검한 결과, 최하등급인 '미흡'을 받았다. 최상등급인 '우수'는 10개교, '보통'은 24개교며, '미흡'은 6개교에 불과하다.김포대는 특히 공모 당시 학교 위치가 외지고 한동안 정부지원 대상에서 소외된 탓에 학생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없었던 점 등을 호소해 사업을 따낸 것으로 알려졌으나 정작 제대로 운영을 못 하다가 최하등급에 머물렀다.고용부 관계자는 "입학부터 졸업까지 센터에서 진로상담이 구체적이고 체계적으로 이뤄져야 하는데, 김포대는 취업컨설턴트 인력 유지 및 취업 관련 교양필수과목 개설 여부 등 여러 면에서 다른 대학과 비교해 분명히 부족한 점이 있었고, 지난해 상반기에 운영이 지지부진하면서 하반기에 일이 몰리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학교 측 책임자는 "학생들의 취업을 돕는 교양과목은 많이 개설돼 있으나 과목명에 '취업'이라는 표현이 들어가지 않았다는 등의 단순한 지적이 있었을 뿐"이라며 "미흡으로 평가된 일부 항목은 보완 운영할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포/김우성기자 wskim@kyeongin.com

2019-05-14 김우성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