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성단]영화 '곤지암' 유감

홍정표

발행일 2018-02-21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22001001362400066021

경기 광주의 '곤지암읍'과 '곤지암리'를 지칭하는 공통 지명이 '곤지암'이다. 읍 명칭이자 읍사무소 소재지인 것이다.

밥장사를 하는 최미자씨가 1980년대 시작한 소머리국밥이 유명세를 타면서 이름을 알렸다. 중부고속도로 곤지암 IC가 개통되고, LG그룹에서 곤지암 리조트를 운영하면서 전국구가 됐다.

1980년대까지는 100여 호 남짓한 시골 마을이었다. 산 좋고 물 맑아 성남과 이천 시민들이 몰려와 피서를 즐겼다. 2000년대 들어 개발 바람을 타고 인구가 급증, 면에서 읍으로 승격했다. 성남~이천~충주를 연결하고 양평과 여주~용인으로 이어지는 교통의 요지다.

영화 제목 '곤지암'이 논란이다. 하필 공포 체험의 성지로 불리는 지역 내 정신병원을 소재로 했다. 공포 체험단 7명이 병원에서 겪는 기이하고 섬뜩한 일을 담은 영화다. 영화에서 병원은 환자 42명이 집단 자살하고 병원장이 실종된 이후 섬뜩한 괴담에 휩싸인 으스스한 장소로 묘사된다.

죄다 허구다. 그런데 굳이 영화명에 '곤지암'을 갖다 붙인 게 고약하다. 정신병원의 실제 이름은 곤지암 정신병원이 아니다. 소재지도 신대리 161-1로, 곤지암리에서 2㎞ 정도 떨어져 있다. 곤지암 읍이니 상관없다고 우기는 것도 무리다. 신경정신병원이 세워지고 문을 닫을 때까지 '실촌면' 관내였다. 상·하수도 문제로 어려움을 겪다 1996년 폐쇄됐고, 소유자들이 미국에 이민을 가면서 방치됐을 뿐이다.

곤지암 주민들은 억울하고 괘씸하다. 제목 변경을 요구하면서 관람 거부운동에 나섰다. 지방선거를 의식한 정치권까지 가세했다. 하지만 영화를 만든 사람들은 대꾸가 없다. 치밀한 상술에 의한 노이즈마케팅이란 비판이 나온다. 곤지(昆池)라는 못에 바위(岩)가 솟아 있다고 해서 곤지암이다. 백과사전에는 임진왜란 당시 패전해 전사한 신립 장군과 곤지암이 관계가 있다고 한다. 그의 묘도 곤지암에 있다. 왜군에 패해 전사한 것도 분한데 묘 자리가 있는 마을이 공포영화의 제목이 됐다는 사실을 알면 신립 장군은 뭐라 할까. 답답하고 괴이한 일이다.

/홍정표 논설실장

홍정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