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나요 나!-허식 인천 동구 가 구의원 예비후보]"도시재생사업 성공적 마무리 중요한 역할하겠다"

김태양 기자

발행일 2018-04-30 제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자유한국당 허식 동구의원 예비후보
전직 인천시의원이 오는 6월 지방선거에서 구의원에 도전해 눈길을 끈다. 지역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시의원보다 구의원이 할 일이 더 많다는 게 출마 이유였다.

허식(59·사진)자유한국당 전 시의원은 지난 26일 동구 가선거구(만석동, 화수1·화평동, 화수2동) 구의원 예비후보로 등록하고 선거 운동 중이다.

허 예비후보는 동구의 핵심현안 중 하나인 도시재생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기 위해서는 현재 구의원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허 후보는 "현재 동구의 도시재생사업은 인천시에서 할 수 있는 설계가 대부분 끝나고, 구의 역할이 중요한 시행단계에 있다"며 "지금의 상황에서 동구 주민을 위해서는 구에서 활동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재개발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주민 재산권 문제, 인·허가 문제 등 동구의원으로 할 수 있는 것들이 너무 많다는 것이다.

허 예비후보는 자신의 인천시의원 경력이 동구의원으로 활동하는데 있어 중요한 자산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허 후보는 "이번 지방선거 때 동구의 시의원이 기존 2명에서 1명으로 줄게 됐다"며 "구의원이지만 인천시와 동구의 연결고리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것은 큰 장점"이라고 말했다.

허식 예비후보는 ▲동인천 르네상스 프로젝트 완성 ▲소음, 먼지 등 만석고가도로 문제 해결 ▲동구 빈집 활용 등을 주요 공약으로 내세웠다.

/김태양기자 ksun@kyeongin.com

김태양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