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건설사업장 보행자 이동 돕는 '보행안전도우미' 100명 추가 모집

최규원 기자

입력 2018-09-10 10:03:0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수원시가 건설사업장 주변에서 보행자의 안전한 이동을 돕는 '보행안전도우미' 100여 명을 추가 모집한다.

보행안전도우미 제도는 보도공사로 인해 통행에 불편을 주는 건설사업장 현장에 임시 통행로(인도)를 설치하고, 보행자의 안전한 이동을 돕는 보행안전도우미를 배치하는 사업이다.

보행안전도우미는 시 발주사업, 수원시장 인허가사업 중 도로를 점유하는 건설사업장에 배치돼 사업장 주변을 통행하는 시민에게 임시보행로를 안내하고, 장애인·어린이·노약자 등 교통약자의 임시보행로 통행을 돕는다. 또한 임시 보행로의 안전 펜스·보행 안내판 등 안전시설을 점검하는 역할도 맡는다.

시는 지난해 10월 보행안전도우미를 선발해 교육하고, 99명에게 수료증·이수증을 교부했다. 올해 3월부터 8월 말까지 200여 개 사업장에 보행안전도우미 2천550여 (연 인원)을 배치했다.

시는 보행안전도우미에 대한 시민들 반응이 좋고, '더 많은 건설사업장에 보행안전도우미를 배치해 달라'는 민원이 이어지자 100여 명을 추가로 선발하기로 했다.

보행안전도우미 활동을 원하는 시민은 오는 20일부터 10월 10일까지 건설정책과 기술심사팀에 방문(수원시청 별관 4층)·전화(031-228-2465, 2466)로 교육 신청을 해야 한다.

한편, 시는 10월 중 '보행안전도우미 양성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며, 교육비(4만5천원)을 지정계좌에 입급해야 교육을 받을 수 있다.

양성 교육은 친절교육·현장 민원 대응·교통약자 안내·교통 수신호 등 이론교육과 실습(8시간)으로 이뤄지며, 만 18~65세 이하의 수원시민은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교육수료자는 2019년 1월부터 건설사업장에서 배치할 자격이 주어진다. 하루 8시간 근무하며 '건설공사 시중노임단가 공사부문 보통인부 임금'(2018년 기준 10만9천800원)을 받을 수 있다. 

/최규원기자 mirzstar@kyeongin.com

최규원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