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김포도시공사 '고촌행정타운'으로 국토부장관상 영예

김포도시공사가 18일 열린 '2018년 대한민국 국토대전' 시상식 주거·상업·업무단지 부문에서 신곡7지구 도시개발사업(고촌행정타운)으로 국토교통부장관상을 수상했다.(6월 20일자 11면 보도)앞서 김포도시공사는 지난 2012년 고촌읍 노후 주거지와 폐교 등에 고촌행정타운 사업을 추진했다. 김포평야의 사계와 한강, 씨앗 등을 모티브로 건축·색체계획을 수립했으며, 전통 커뮤니티 공간인 느티나무·정자·우물·사랑방을 모티브로 주민들의 어울림 공간을 마련했다.공사는 또한 행정 및 주민편의,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고촌읍 행정복지센터를 거점으로 문화공원·녹지·공영주차장·공동주택 단지를 복합적으로 계획함으로써 열악한 노후 주거지를 원스톱 행정타운으로 탈바꿈시켰다.대한민국 국토대전은 창의적인 경관·디자인 조성사례를 발굴하기 위해 국토교통부·국토연구원 등이 공동 주최하는 경관 분야 국내 최대 규모 상이다. 올해는 '품격 있는 국토, 아름다운 경관'을 주제로 6개 일반 부문과 1개 특별 부문을 대상으로 공모해 총 47개의 작품이 접수됐다.원광섭 김포도시공사 사장은 "고촌행정타운이 김포시의 품격을 높이고 아름다운 경관을 조성한 도시재생 모범사례로 인정받아 자랑스럽다"고 말했다.김포/김우성기자 wskim@kyeongin.com원광섭(사진 가운데) 김포도시공사 사장이 국토부장관상 수상 직후 직원들과 함께 상장을 들어보이고 있다. /김포도시공사 제공

2018-07-19 김우성

[인터뷰]채무석 중소기업진흥공단 경기북부지부장

전국 중진공 산하기관 예산집행 2위융자·컨설팅등 '프로기업 성장' 지원남북경협시대 미래 중심지 역할 기대"수출과 일자리 창출 기업이 경기북부지역 산업의 원동력이 되도록 돕겠습니다."지난 1일자로 새로 부임한 채무석 중소기업진흥공단 경기북부지부장은 "올해 경기북부지역 중소기업 지원 방향을 수출과 일자리 창출에 맞추고 있다"고 강조했다.채 지부장은 "경기북부지부는 전국 중진공 산하 기관 중에서 두 번째로 많은 예산을 집행한다"며 "경기북부에는 그만큼 많은 중소기업이 소재하고 운영중에 있으며 지역 산업을 움직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진공 경기북부지부는 지난해부터 제조업을 중심으로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을 선정해 수출기업으로 본격 육성하고 있다. 우수한 기술력을 갖춘 중소기업에 수출길을 열어주는 것이다. 각종 기업 운영을 위한 자금융자에서부터 컨설팅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지원을 통해 초보 수출기업을 프로 수출기업으로 키워가고 있다. 채 지부장은 "현재 국내 경제상황을 볼 때 수출은 장기적으로 중소기업이 성장할 기회가 될 것"이라며 "중진공은 중소기업이 해외시장에서 판로를 찾을 수 있도록 '수출바우처사업' 등을 통해 맞춤형 지원중이다"고 말했다. 이어 "경기북부의 일자리 창출은 중소기업 성장에 달려 있다"며 "해외 수출로 생산이 늘면 자연히 인력충원이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기북부지부는 우수 인력이 빠져나가 기업 경쟁력에 타격을 입는 것을 막기 위해 '내일채움공제' 등 중소기업이 우수 인력을 확보할 수 있는 제도들을 총동원하고 있다. 사실 경기북부의 중소기업들은 자금조달 뿐만 아니라 우수 인력을 확보하지 못해 경쟁력이 떨어지는 등 인력난에 따른 이중고를 겪고 있다. 채 지부장은 "앞으로 남북경협시대가 도래하면 경기북부는 그 중심 무대가 될 것이며 제조업은 경협의 중추적인 역할을 맡게 될 것"이라며 "경기북부지부는 지역 중소 제조업체들이 수출을 통해 성장하고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중소기업 지원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채무석 중소기업진흥공단 경기북부지부장이 중소기업 지원방향에 대해서 설명하고 있다. /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

2018-07-18 최재훈
1 2 3 4 5 6 7 8 9 10
사람들연재
지난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