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인터뷰]'익수자 구조' 표창 받은 인하대 4학년 탁강욱 씨

119 도착 늦어 20분 심폐소생술도평소에도 장학금·봉사활동 '모범'"어려운 사람 도움 줄 수있게 노력""저 뿐만 아니라 누구든지 그 상황이라면 똑같이 행동했을 것 같아요."인하대 산업경영학과 4학년 탁강욱(28)씨는 지난 7월 여자친구와 함께 지리산 뱀사골계곡을 찾았다가 물에 빠진 A(30)씨를 발견했다. A씨는 허우적거리다 급기야 물 속으로 가라 앉았다. 뱀사골계곡은 여름철 물놀이 명소로 알려져 있지만, 깊은 곳의 수심은 약 4m에 달한다. 이를 본 탁 씨는 물안경만 쓴 채 망설임 없이 물 속으로 들어갔다. A씨는 수심 4m 깊이 바닥에 엎드린 채 쓰러져 있었다. 탁 씨는 "사람이 물에 빠져 가라앉는 걸 처음 봤는데, 정말 심각한 상황이라는 생각밖에 안 들었다"며 "물안경을 갖고 있어 곧장 물로 들어갔고, 계곡 물이 맑아 바닥에 있던 A씨를 바로 발견할 수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A씨를 물 밖으로 끌어 올린 그는 주변에 있던 시민들과 번갈아 가며 A씨에게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탁씨도 물 속을 내려갔다 오며 많은 물을 마셨지만, A씨가 의식이 없던 탓에 마음을 놓을 수가 없었다. 산에서 사고가 발생해 119구급대의 도착은 늦어졌고, 심폐소생술은 20분 간 이어졌다. 결국 A씨는 의식을 찾지 못한 채 현장에 도착한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5일 후, 탁씨에게 모르는 번호의 전화가 한 통 걸려 왔다. 의식을 찾은 A씨의 감사 전화였다. 탁씨는 그제서야 마음을 놓을 수 있었다고 한다. 그는 "며칠이 지나도 A씨가 깨어났다는 얘기가 들리질 않아 '정말 잘못된 건 아닌가' 걱정을 많이 했다"며 "A씨의 전화를 받았을 때 안도감에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났다. 나 혼자였다면 절대 못했을 일"이라고 했다.전북 남원소방서는 이 같은 공을 인정해 최근 탁씨에게 표창장을 수여했다. 위험을 무릅쓰고 한 생명을 구했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2012년 인하대학교에 입학한 그는 내년 2월 졸업을 앞두고 있다. 1학년 1학기를 제외한 모든 학기에서 전액 장학금을 받을 정도로 학업에서도 성실한 모습을 보였다. 틈틈이 연탄 배달, 벽지 도배 등의 봉사활동까지 한 '모범생'이다. 그는 A씨를 구한 경험이 삶을 살아가는 데 큰 힘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탁씨는 "취업 준비로 힘이 들었는데, '내가 가치 있는 사람이구나'라는 생각이 들어 큰 힘이 됐다"며 "앞으로도 어려운 사람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웃으며 말했다. /공승배기자 ksb@kyeongin.com인하대 탁강욱 씨는 휴가지에서 익수자를 구조한 공을 인정받아 최근 남원소방서로부터 표창을 받았다. /공승배기자 ksb@kyeongin.com

2018-12-17 공승배

공항공사 통큰 나눔 '날아오른 사랑의 온도탑'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정일영)가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0억원을 기부해 연말연시 모금 캠페인 '인천 사랑의 온도'를 13.4℃나 올렸다.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정명환)는 17일 오후 인천 남동구 구월동 길병원사거리에 세워진 '사랑의 온도탑' 앞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 사회공헌성금 10억원 전달식을 열었다. 이날 전달식에는 허종식 인천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 정일영 인천공항공사 사장, 정명환 인천공동모금회 회장과 함께 지원사업별 기관 대표, 자원봉사자 등 30명이 참여했다. 인천공항공사가 기부한 성금은 인천지역 노인과 장애인을 위한 '교통약자 이동권 보호사업'과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한 '따뜻한 겨울나기 사업' 등에 쓰일 예정이다. 인천공항공사의 기부금으로 '희망 2019 나눔 캠페인'의 온도탑 온도는 이날에만 약 13.4℃가 올라갔다. 인천 사랑의 온도는 전날 25.7℃에서 이날 39.1℃로 치솟았다. 정일영 사장은 "지역사회와 함께 발전하는 인천국제공항이 되기 위해서는 지역밀착형 사회공헌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늘 인천공항에 관심을 가져주는 인천시민들의 따뜻한 사랑을 연말연시 소외된 이웃들을 지원하는 것으로 조금이나마 보답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정명환 회장은 "지역사회를 위한 인천공항공사의 통 큰 기부에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며 "여느 때보다 위축된 연말연시 모금활동과 기업의 기부에 기폭제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인천공동모금회 연말연시 모금 캠페인은 내년 1월 31일까지 인천 전역에서 74억7천만원을 목표로 진행 중이다. 7천470만원이 모이면 온도탑이 1℃씩 올라가며, 목표 모금액을 채우면 100℃가 달성된다. /박경호기자 pkhh@kyeongin.com

2018-12-17 박경호

마음 맞는 이들과 공유하는 '책 속의 정신·추억'

뇌경색 딛고 휠체어로 참석한 저자삶·신앙 담긴 구절 시민들과 나눠김영승 시인등 아벨서점 시낭송도사제 김병상(86)의 삶과 신앙이 담긴 '따뜻한 동행'(김병상과함께 著·리북 刊)과 3년 전 세상을 떠난 이가림(1943~2015) 시인의 유고 시집 '잊혀질 권리'(시학 刊) 출판기념회가 15일 2시간 차이를 두고 인천에서 개최됐다.15일 오후 2시 인천국제성모병원 3층 마리아홀에서 개최된 '따뜻한 동행' 출판기념회에는 김병상 몬시뇰(천주교에서 주교품을 받지 않은 원로 신부에게 교황청이 공로를 인정해 내리는 명예 호칭)이 재임했던 각 처 본당의 신자들, 신부·수녀 등 종교계 인사들을 비롯해 시민사회운동을 하면서 인연을 맺은 지역 인사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1부 헌정미사에 이어 2부는 김병상 몬시뇰의 말씀, 책 출판까지의 경과보고, 김일회 신부(김병상과함께 대표)의 헌정사를 비롯해 축사, 노래 공연 등으로 구성됐다.지난 3월 뇌경색으로 쓰러져 인천 서구 요양시설에서 회복 중인 김 몬시뇰은 휠체어를 타고 행사에 참석했다.부축을 받고 일어선 김 몬시뇰은 "신앙과 함께 주변에서 도와주신 많은 분들이 있었기 때문에 이 자리가 있는 것 같다"면서 "보다 자세한 내용은 책을 참조해 달라"고 말해 참가자들의 미소를 이끌어냈다.김일회 신부는 "김병상 신부님의 삶과 신앙을 책으로 만들어야 한다는 생각은 지난해부터 하기 시작했다"면서 "올해 3월 쓰러지신 후 더 이상 늦춰선 안 되겠다는 생각에 많은 분들이 힘을 보태 주셨다"고 말했다. 이어서 "책과 함께 많은 분들이 신부님에 대한 기억을 오랫동안 간직해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같은 날 오후 4시 배다리 헌책방 골목의 아벨서점 시다락방에서 열린 이가림 시인의 유고 시집 '잊혀질 권리' 출판기념회에 참석한 40여명은 생전의 시인을 떠올리며 추억을 공유했다. 김영승·김명남·김림 시인, 김창수 인천연구원 선임연구위원(문학평론가) 등은 시낭송을 했으며 손병걸·금희 시인은 노래 공연을 했다.이가림 시인의 부인 김원옥 여사는 "올해 시인에 대한 추모는 유고 시집 출판으로 마무리할 것"이라며 "시낭송과 공연을 해주시고, 장소를 마련해주신 아벨서점과 여기 계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영준기자 kyj@kyeongin.com이가림 유고 시집 '잊혀질 권리' 출판기념회에서 김창수 인천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이 이가림 시인의 시를 낭독하고 있다. /김영준기자 kyj@kyeongin.com'따뜻한 동행' 출판기념회에서 김병상 몬시뇰이 부축을 받고 일어서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김영준기자 kyj@kyeongin.com

2018-12-16 김영준
1 2 3 4 5 6 7 8 9 10
사람들연재
지난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