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인터뷰]인천 동구 봉사단체 '가온클래식교실' 최주혜 대표

음악 배우는 학생들과 2012년 창단1대1 또래 교감·매년 '향상 음악회'"서로 성장하는 아이들 모습 감동"인천 동구 화수동에서는 매주 토요일 낮 12시 특별한 클래식교실이 열린다. 동구 봉사단체인 '가온클래식교실' 단원들이 지적발달 장애인의 멘토가 돼 피아노, 바이올린, 트럼펫, 드럼 등 다양한 악기를 가르친다.7년 전 '악기를 매개로 장애인 청소년에게 정서 지원을 하자'는 뜻에서 시작된 클래식교실은 인천 지역 지적발달 장애인들의 따뜻한 보금자리가 되고 있다. 가온클래식교실 최주혜(51) 대표는 "악기를 배우면서 조금씩 변화하는 아이들을 보면서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최주혜 대표는 지난 2012년 가온클래식교실을 창단했다. 교육학을 전공한 최 대표는 가온클래식교실을 창단했을 때 음악학원 등을 운영하고 있었다. 최 대표가 가온클래식교실 창단을 결심한 이유는 지적발달 장애 자녀를 둔 학부모들의 고충을 알게됐기 때문이다. 최 대표는 "학부모들은 자녀의 정서 안정을 위한 교육을 받게하고 싶지만, 장애인 학생을 위해 음악 교육 등을 하는 학교, 학원은 거의 없어서 힘들어했다"며 "어떤 방법으로 장애인 학생들을 도울 수 있을까 고민하다 가온클래식교실을 창단하게 됐다"고 말했다.가온클래식교실 단원들은 대부분 음악을 공부하는 청소년 학생들이다. 단원들은 한 명씩 비슷한 또래의 지적발달 장애인 학생들의 멘토가 돼 악기를 가르친다. 최 대표는 "봉사활동을 떠나 비슷한 또래의 친구들이 악기를 매개로 정서적 교감을 나눈다는 게 가장 중요한 것 같다"며 "악기 교육을 통해 서로 성장하는 모습을 보면 기쁘다"고 말했다.창단 7년이 지난 만큼 대학교에 다니거나 직장을 다니는 단원들도 있는데, 바쁜 와중에도 시간을 내 봉사활동을 함께하는 단원들이 고맙다. 최 대표는 "단원들이 성인이 된다고 해서 봉사활동을 멈추지 않고 기회가 닿는 한 지속해서 했으면 하는 바람을 늘 가지고 있다"며 "성인이 된 후에도 함께해주는 단원들이 대견하고 고맙다"고 말했다.가온클래식교실은 매년 한 번씩 '향상 음악회'를 연다. 장애인 학생들이 1년 간 배운 악기 솜씨를 뽐내는 시간이다. 학생들의 공연을 보면서 눈물을 흘리는 학부모들도 많다고 한다. 최 대표는 "1년이라는 짧은 시간 동안에도 정서적으로, 음악적으로 성장한 학생들의 모습을 보는 것 자체가 감동"이라며 "앞으로도 힘닿는 데까지 봉사단체를 이끌고 싶다"고 말했다. /김태양기자 ksun@kyeongin.com'가온클래식교실' 최주혜 대표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을 떠나 서로 교감하면서 더불어 사는 사회가 만들어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태양기자 ksun@kyeongin.com

2019-11-20 김태양

어린이 '건강한 냠냠' 기술 구현 아이디어 완성

밥·국·찬 등 위치에 무게 측정센서필수영양분 섭취량 분석·메뉴 추천서비스분야 앱·서버 개발 포부 밝혀아이들이 하루에 어떤 영양분을 얼마나 섭취했는지 알려주는 '스마트 식판'이 있다면 어떨까.인천대학교 학부생 남궁권(23·컴퓨터공학부 4) 씨가 이러한 상상을 현실로 구현하기 위해 쓴 아이디어 논문이 최근 SCI(과학기술논문 인용색인)급 국제학술지 '무선통신 및 이동컴퓨팅(Wireless communication and mobile computing)' 온라인판에 게재됐다.논문명은 '영유아의 건강한 식습관을 위한 스마트 식판 활용 메뉴 추천(Menu Recommendation System Using Smart Plates for Well-balanced Diet Habits for Young Children)'이다. 남궁씨는 아이들이 사용하는 식판에서 밥, 국, 반찬 등이 담기는 위치마다 각각 무게 측정 센서를 부착해 아이들의 음식 섭취량을 알아보는 기술을 구현했다. 식판 분류별로 남은 음식량을 계산해 유아가 먹은 필수 영양분 섭취량, 음식 선호도 등을 분석하는 알고리즘 기술이 핵심이다. 이 알고리즘으로 유아에게 부족한 영양분이 무엇인지 알아보고 관련 음식을 섭취하도록 메뉴 추천도 할 수 있다.남궁씨는 "가령 어린이집에 있는 아이들의 식판 센서에서 무게를 측정하면 컴퓨터 서버로 전송하고 이를 학부모에게 보여주면 바로 확인할 수 있는 것"이라며 "아이가 밥을 다 먹고 난 후 식판의 센서가 아이의 섭취량을 확인해 이를 데이터화 하고 분석하는 것이 아이디어 핵심"이라고 설명했다.남궁씨는 이번 논문의 제1저자로 참여해 무게측정이 가능한 식판 제작부터 알고리즘을 직접 구현하고 실험을 진행하는 과정까지 중추 역할을 했다. 대학원생인 김태환씨와 홍윤식 지도교수가 그의 논문에 힘을 보탰다.남궁권 씨는 "논문을 쓰는 게 많이 힘들었는데 교수님과 연구실 대학원생 형이 많이 알려줘서 고맙다"며 "앞으로 서비스 분야 애플리케이션, 서버 개발 쪽으로 취업해 사회에 역할하고 싶다"고 말했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인천대 컴퓨터공학부 4학년에 재학 중인 남궁권씨는 "앞으로 서비스 분야 애플리케이션, 서버 개발 쪽으로 취업해 사회에 역할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남궁권씨 제공

2019-11-19 윤설아

[인터뷰]'박찬호배 정상' 백승설 남동구청 리틀야구단 감독

주 6일 4~5시간씩 집중 훈련 '결실'키움 이지영 포수, 중학생 때 지도"노력은 거짓말 하지 않는다" 강조"지난해 대회에서 준우승을 해 아쉬움이 남았는데, 올해 우승을 하게 돼 더욱 기쁩니다."최근 '제7회 박찬호배 전국리틀야구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남동구청 리틀야구단의 백승설(51) 감독은 "열심히 훈련해 좋은 성적을 거둔 선수들에게 감사하다"며 이같이 말했다.남동구청 리틀야구단은 토너먼트 방식으로 치러진 이번 박찬호배 대회에서 충북 청주시, 경기 군포시, 대전 중구, 경기 화성시 리틀야구단을 차례로 꺾고 결승에 진출해 충남 서산시 리틀야구단을 상대로 3대 1 승리를 거뒀다. 대회에 참가한 전국 92개 리틀야구단 가운데 당당히 1등을 차지한 것이다. 백 감독은 "지난해 준우승을 했던 선배들을 지켜본 선수들의 경험이 우승의 밑거름이 된 것 같다"고 웃으며 말했다.2008년 창단한 남동구청 리틀야구단은 현재 초등학교 1학년부터 6학년까지 30명 정도의 선수들로 구성돼 있다. 주 6일 4~5시간 동안 남동구 도림동 주적체육공원 내 야구장에 모여 열심히 훈련한다.백 감독이 부임한 지난해엔 4개 대회에서 준우승만 차지했지만, 올해는 박찬호배 대회와 한국리틀야구연맹 U-10 하반기 리틀야구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실력을 인정받고 있다. 야구단은 조만간 선수 10명 정도를 추가 선발할 예정이다.백승설 감독은 인천 창영초, 동산중·고, 인하대 야구부 등을 거쳐 실업팀인 농협야구단에 입단했다. 군대 시절 소속 팀이 해체되면서 1년 정도의 공백이 있었는데, 1995년 고교 은사의 권유로 신흥중학교 야구부 감독을 맡은 이후 지금까지 유소년 야구 지도자 생활을 이어오고 있다.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 소속 포수로 활약하고 있는 이지영 선수가 중학생이었을 때 직접 지도하기도 했다.백승설 감독은 "'피와 땀은 배신하지 않는다', '노력은 거짓말하지 않는다'는 점을 선수들에게 늘 강조하고 있다"며 "지도자로서, 앞으로 성장할 선수들이 기본기를 제대로 닦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생각"이라고 했다. 또 "선수들이 야구든 사회생활이든 자신이 맡은 일에 최선을 다하는 자세를 갖도록 하는 데 중점을 두고 지도하겠다"고 했다. /이현준기자 uplhj@kyeongin.com남동구청 리틀야구단백승설 감독. /이현준기자 uplhj@kyeongin.com

2019-11-18 이현준
1 2 3 4 5 6 7 8 9 10
사람들연재
지난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