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인천시·LH '아웃리치' 사업… 주거 취약계층 구호품·상담

위기 대상 발굴 임대주택 이주 도움청소·세탁·금융 지원… 직업교육도자활센터·사회복지사協 '협업' 진행인천시와 LH가 혹서기를 앞두고 쪽방이나 노후 고시원, 여인숙 등에 사는 주거 취약계층을 위한 구호 사업에 나섰다. 특히 이번 여름은 코로나19 여파로 무더위 쉼터 등이 대폭 감소해 이들 주거 취약 계층에 대한 집중적인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다. 인천시, LH, (사)내일을 여는 집, 인천 쪽방 상담소 등은 14일 부평역, 동인천역, 주안역, 인천터미널역에서 노숙인 등에게 긴급구호 물품키트 150개를 전달하고 취약계층을 위한 주거 복지 지원 상담 등을 해주는 '인천 아웃리치' 사업을 펼쳤다.'아웃리치(Outreach)'란 거리, 대중교통시설 등 취약계층이 거주하는 현장을 찾아가 이들을 지원하는 봉사활동을 뜻한다. 인천시와 LH 인천지역본부는 지난 4월부터 지하철역사나 쪽방촌 등 현장을 직접 찾아 주거 위기 대상자들을 찾아내고 이들이 공공임대주택으로 이주할 수 있도록 상담 서비스도 진행하고 있다.아웃리치 사업으로 발굴한 주거 지원 대상자는 'LH 이주 지원 119센터'를 통해 공공임대주택으로 이주하게 되며 보증금과 이사비, 생필품 비용 등도 지원받을 수 있다. 취약계층이 임대주택에 정착할 수 있도록 청소, 세탁, 금융 지원 서비스를 시행하고 직업 교육프로그램 참여를 통해 직장을 구하는 것도 도와준다.인천시는 혹서기가 시작되는 이달 말부터 9월까지 이런 내용의 인천 아웃리치 사업을 집중적으로 펼칠 방침이다. 인천자활센터, 인천시 사회복지사협의회 등 유관기관과도 협업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인천시 관계자는 "코로나19와 무더위가 겹칠 것으로 보이는 이번 여름에 집중적인 인천 아웃리치 사업을 벌일 예정"이라며 "현장에서 더 많은 주거 취약계층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인천시와 LH 인천지역본부 직원들이 14일 인천 부평역 앞에서 아웃리치 활동을 펼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2020-07-14 김명호

인천시·시장애인체육회, 단체헌혈 등 '선행 합심'

선수·감독·임직원 50여명 팔소매 걷어시청복싱팀도 대회 취소되자마자 러시中 장애인단체에 구호물품 지원 우정도인천 체육계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꾸준히 힘을 보태고 있어 눈길을 끈다.코로나19 여파로 헌혈이 크게 줄어 혈액이 부족하다는 소식에 선뜻 팔소매를 걷어붙이는가 하면, 구호 성금을 모아 기부하는 등 체육인들의 선행이 잇따르고 있다.인천시체육회와 인천시장애인체육회는 최근 나란히 단체 헌혈에 나섰다.지난 5일 문학경기장을 찾은 대한적십자사 인천지사 헌혈 버스에 두 체육회에서 근무하는 사무처 임직원을 비롯해 선수, 감독, 생활체육 지도자(강사) 등 50여명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유도, 검도, 복싱 등 시청·시체육회 직장운동경기부 소속 선수들이 참여했다. 대회를 앞두고 있던 시청 복싱팀은 코로나19로 해당 대회가 취소됐다는 소식을 듣자마자 감독과 선수들이 서둘러 헌혈에 동참하기도 했다.코로나19 확산으로 중증·응급환자 등에게 필요한 혈액이 많이 부족한 상황이라고 한다. 이날 헌혈을 한 시체육회 직원인 이인철씨는 "코로나19로 학교 헌혈도 막히고 인천에 있는 군부대들도 이미 다 돌아다녀 단체 헌혈을 할 만한 곳이 없는 상태라는 이야기를 적십자사 직원으로부터 들을 수 있었다"며 "헌혈을 희망하는 사람이 5명만 있어도 헌혈 버스를 보낼 정도로 혈액 수급이 심각하다는 걸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번이 11번째 헌혈이었다는 이씨는 "헌혈의 중요성을 다시 실감한 계기가 됐다"고 덧붙였다.시체육회는 지난 3월에도 단체로 헌혈했다. 당시 시청 직장운동경기부 선수·지도자 90여명은 코로나19 구호 성금을 모아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하기도 했다. 시청 직장운동경기부 12개 종목 14개 팀(검도, 다이빙, 복싱, 수영, 양궁, 역도, 유도(남·여), 육상, 자전거, 체조, 카누, 테니스, 핸드볼)이 동참했다. 성금은 코로나19 대응 긴급 의료·구호품 지원 등을 위해 쓰였다고 한다.시장애인체육회도 비슷한 시기에 단체 헌혈에 나섰다. 또 중국 칭다오의 장애인 체육을 총괄하는 단체에 마스크 등 코로나19 관련 구호물품을 지원하기도 했다.두 체육회는 앞으로도 정기적으로 단체 헌혈 등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인천시체육회와 인천시장애인체육회가 지난 5일 문학경기장을 찾은 대한적십자사 인천지사 헌혈 버스에서 임직원, 선수, 생활체육 지도자(강사) 등이 참여한 가운데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단체 헌혈에 나섰다. /인천시체육회 제공 /아이클릭아트

2020-07-13 임승재

[인터뷰]'코로나19꼼짝마!' 앱 개발 주도한 전남숙 장학사

인천시교육청 지원 TF 부팀장 맡아자가진단·동선 기록 등 깔끔한 배치개인정보 유출 염려 없도록 설계도인천시교육청이 학생·학부모·교사의 코로나19 대응을 돕기 위한 애플리케이션을 만들었다. 이 앱 하나면 학생·학부모·교사 등 교육구성원이 그때그때 참고할 수 있는 모든 정보를 찾아볼 수 있는데, 전국 시·도교육청 가운데 코로나19 대응 앱을 직접 만든 건 이번이 처음이다. '코로나19 꼼짝마!'라는 이름이 붙은 이 앱 제작은 '인천시교육청 코로나19 학교안정화지원 태스크포스팀'이 주도했다. 특히 TF의 부팀장을 맡고 있는 전남숙(50) 장학사의 역할이 컸다. 전남숙 장학사는 "앱이 코로나19로 힘겨워하는 현장 교사와 학생, 학부모들의 부담을 조금이라도 덜어줬으면 좋겠다"며 "모든 교육구성원이 잘 썼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시교육청이 처음부터 앱을 개발하기로 마음먹은 것은 아니었다고 한다. 애초에는 정보를 담은 '포켓북' 형태의 책자를 고민했는데, 아무래도 활용도를 높이려면 배포도 어렵고 가지고 다니기 불편한 책자보다는 모두가 손에 들고 다니는 '스마트폰'을 이용하기로 계획을 바꿨고 앱 개발을 시작했다. 전남숙 장학사는 "코로나19 관련 온라인에서 유통되는 정보의 양은 어마어마하지만 부정확한 정보나 사실과 다른 것들도 많아 오히려 학생·학부모의 혼란을 키울 수 있다고 생각을 하게 됐다"면서 "이럴 때일수록 공공기관이 정확한 정보를 안내하고 이 정보를 토대로 교육구성원들이 스스로 자신의 건강을 책임질 수 있도록 도움을 주자는 것이 이 앱의 개발 취지"라고 말했다.시교육청이 개발한 '코로나19 꼼짝마!' 앱에선 학생과 교직원이 매일 해야 하는 자가진단, 동선 기록 등을 할 수 있다. 선별진료소 등 주변 의료기관과 Q&A 등도 확인할 수 있다. 코로나19 상황별 대응 요령을 안내한 동영상 6편도 볼 수 있다. 특히 'Q&A' 메뉴에는 학생·학부모·교사가 각 상황 단계에서 떠올릴 수 있는 궁금증이나 질문과 답변이 일목요연하게 정리되어 있어 매우 요긴하다.앱은 누구나 쉽게 쓰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한다. ID, 비밀번호 입력도 필요 없고, 정보공개 동의에 '체크'할 필요도 없다. 모든 정보는 개인 휴대폰에 저장되고 외부에 유출염려도 없도록 설계했다. 현재 안드로이드 버전의 경우에는 인천시교육청 홈페이지를 통해 내려받을 수 있다. 조만간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를 통해서도 내려받을 수 있다.전남숙 장학사는 "교육청에서 앱을 만들어본 경험이 없다 보니 법령 검토부터 좌충우돌이었고, 힘든 점도 많았다"면서도 "코로나19 상황이 발생했을 때 많은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성호기자 ksh96@kyeongin.com'코로나19꼼짝마!' 애플리케이션 개발 주도한 인천시교육청 전남숙 장학사. /김성호기자 ksh96@kyeongin.com

2020-07-12 김성호
1 2 3 4 5 6 7 8 9 10
사람들연재
지난연재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