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할머니 흉기 살해' 10대 조현병 환자 "할머니가 내 몸에 들어와"…범행동기 횡설수설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4-24 20:34:3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아파트 위층 할머니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10대가 편집성 정신분열증(조현병)을 앓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남지방경찰청 이현순 강력계장은 24일 마산중부경찰서 대강당에서 브리핑을 열고 "범인 A(18)군이 2018년 10월 진주의 한 병원에서 편집성 정신분열증 진단을 받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A군은 2017년 고등학교 1학년 2학기 때 자퇴한 후 최근까지 정신과 치료를 받았다. A군은 고교 재학시절 교실에서 고함을 치거나 이상 증세를 보여 담임 교사의 권유로 부모들이 동의해 자퇴했다.

자퇴 후 A군은 주로 집에서 애니메이션을 보며 특별한 직업 없이 생활했다. 의사는 A군에게 입원을 권유했지만 A군이 강하게 거부해 입원 치료는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군의 정확한 정신과 치료와 처방 기록 등을 확인하고 있다.

A군은 이날 오전 8시께 흉기를 들고 위층에 사는 피해 할머니 집에 찾아가 대화를 시도하다가 할머니가 '가라'고 하자 현장을 떠났다.

이후 1시간여 동안 피해 할머니 집 승강기 옆에 숨어 있던 A군은 할머니가 나타나자 흉기로 찌른 것으로 드러났다. 할머니는 중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숨졌다.

범행 이후 A군은 집에서 들고 온 흉기를 현장에 놔두고 수백 미터 떨어진 미술관을 찾아 피가 묻은 손을 씻은 후 귀가해 자신의 방에 있다가 아버지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게 붙잡혔다.

A군 아버지는 아들이 1년 전부터 피해 할머니와 층간 소음으로 몇 차례 다툼이 있었고 이날도 피해 할머니와 이런 내용으로 다툰 것으로 보인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A군은 경찰 조사에서 "중학교부터 애니메이션을 자주 봤는데…위층에 사는 할머니가 내 몸에 들어와 뼈를 깎는 고통이 느껴져 범행을 결심했다. 나를 괴롭히는 사람이 다수 있었지만 (숨진) 할머니가 가장 먼저 떠올랐다"는 등 횡설수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프로파일러를 투입해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으며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