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조양호 형제들 법정에서야…"그땐 다툴 일도 아니었는데"

상속재산 미신고 혐의 재판…조남호 "형 사망하고 나니 모든 게 허무"

연합뉴스

입력 2019-05-20 14:02:4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52001001682300081702.jpg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과 함께 해외 상속계좌를 미신고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남호 한진중공업홀딩스 회장이 20일 오전 서울남부지법에서 첫 공판을 마치고 법원을 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부친이 해외에 남겨둔 수백억 원 규모의 스위스 예금 채권을 상속받고도 이를 세무 당국에 신고하지 않아 재판을 받게 된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형제들이 혐의를 인정하고 반성의 뜻을 밝혔다.

20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2단독 김유정 판사 심리로 진행된 결심공판에서 조양호 회장 동생인 조남호 전 한진중공업홀딩스 회장은 "그동안 형제간 여러 다툼이 있었는데 다툴 일도 아닌 것을 가지고…(다퉜다)"라며 "상속재산 일로 형사 법정에 서게 돼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2019052001001682300081703.jpg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8일 새벽(한국시간) 미국 현지에서 숙환으로 별세했다고 대한항공이 밝혔다. 조 회장은 LA의 한 병원에서 조 회장 부인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과 장남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장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차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등 가족이 지켜보는 가운데 임종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1996년 12월 '김포 대한항공 빌딩'의 상량식에서 아버지 조중훈 회장 등 그룹 관계자들과 함께한 조양호 회장. (왼쪽부터) 황창학 한진 부회장, 이근수 한진해운 부회장, 조양호 한진그룹 당시 부회장, 조중훈 회장, 조남호 당시 한진건설 사장, 조수호 당시 한진해운 사장. /연합뉴스

조 전 회장은 "얼마 전 조양호 회장이 사망하고 나니 모든 게 아쉽고 허무하다"며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뒤이어 변론에 나선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도 "저 역시 같은 마음"이라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 선처를 부탁드린다"고 재판부에 밝혔다.

조양호·남호·정호 형제는 선친이자 한진그룹 창업자인 고 조중훈 회장이 2002년 사망하면서 총 450억원에 이르는 스위스 예금 채권을 상속받았으나 이를 당국에 신고하지 않은 혐의(국제조세조정에관한법률 위반)를 받는다.

이들 삼형제는 부친 사후에 상속을 두고 서로 소송전을 벌이는 '형제의 난'을 겪기도 했다.

검찰은 작년 10월 이들 형제에 대해 각 벌금 20억원의 약식명령을 청구했다.

약식 명령은 벌금을 물릴 수 있는 비교적 경미한 사건에 한해 정식재판을 열지 않고 서류만 검토한 뒤 형벌을 정하는 처분이다. 남부지법은 이 사건을 심리한 뒤 정식재판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사건을 통상 재판에 회부했다.

2019052001001682300081701.jpg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과 함께 해외 상속계좌를 미신고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이 20일 오전 서울남부지법에서 첫 공판을 마치고 법원을 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은 이날 피고인들에게 벌금 20억원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변호인 측은 혐의를 인정하면서도 "경제적 부담이 크다"는 등의 이유로 선처를 호소했다.

이 사건에 대한 선고는 다음달 26일로 예정됐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