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자물리학' 서예지 "캐릭터 위해 외형 명품화…'아이 옷이냐'는 말 듣기도"

이상은 기자

입력 2019-09-11 20:11:3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91101000891300043571.jpg
배우 서예지가 11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점에서 열린 영화 '양자물리학' 언론 시사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양자물리학' 서예지가 캐릭터를 위해 의상에 신경썼다고 밝혔다.

11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양자물리학' 언론 시사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이성태 감독을 비롯해 배우 박해수, 서예지, 김상호, 김응수, 이창훈이 참석했다.

극 중 명석한 두뇌와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갖춘 최고의 매니저 성은영 역을 맡은 서예지는 캐릭터를 준비하면서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한 질문에 "외형적인 것에 신경을 많이 썼다"고 밝혔다.

서예지는 "의상부터 헤어, 메이크업까지 모든 게 명품화됐어야 했다. 특히 의상에 중점을 많이 둔 것 같다"며 "제가 몸이 너무 마르다 보니 옷을 제 사이즈에 맞춰 수선해야 한다. 수선 하시는 분이 '이건 아이가 입냐'라고 해서 서로 웃었다"고 에피소드를 전했다.

그는 "액세서리도 의상에 맞췄다. 윗사람과 소통할 때는 어떻게 예의를 갖추면서 입을까 고민하는 과정들이 있었는데 색깔 따라 작업이 이루어져 재밌었던 것 같다"며 "가방 하나를 들더라도 어울려야 한다는 압박감을 가졌는데 화면으로 보니 캐릭터에 걸맞은 것 같아 즐거운 작업이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한편, '양자물리학'은 유흥계의 화타 이찬우(박해수 분)가 유명 연예인의 마약 사건에 검찰, 정치계가 연결된 사실을 알고 업계 에이스들과 함께 대한민국의 썩은 권력에게 시원한 한방을 먹이는 이야기를 그린 범죄 오락 영화다. 오는 25일 개봉.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