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삼성-화성FC, FA컵 준결승 "양보 없어"

이임생·김학철 감독, 미디어행사 필승 의지… 내일부터 홈앤드어웨이

김종찬 기자

발행일 2019-09-17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각오 밝히는 이임생 수원 삼성 감독
(왼쪽부터)이임생 감독·김학철 감독

2019 KEB하나은행 대한축구협회(FA)컵 준결승에서 맞붙는 프로축구 K리그1 수원 삼성과 K리그3 화성FC가 총력전을 다짐했다.

양 구단은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FA컵 4강 미디어 데이 행사에 참석해 필승 의지를 드러냈다. FA컵 우승팀에게는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이 부여된다.

수원은 현재 K리그1 1∼3위에 주는 다음 시즌 AFC 챔피언스리그 티켓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날 현재 수원은 리그 6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에 수원은 FA컵 우승팀에 부여되는 ACL 출전권을 꼭 따겠다는 구상이다. 이임생 감독은 "화성FC가 프로팀을 이기고 올라왔고, 조직력이 강한 팀"이라며 "(하지만 수원 역시) FA컵 4강에 올랐기 때문에 수원 팬들에게 우승컵을 주고 싶다"고 밝혔다.

2016년 이후 3년 만에 FA컵 정상 탈환을 노리는 수원은 포항과 나란히 역대 최다인 4회 우승 기록을 보유 중이다. 우승하면 신기록을 세운다.

K3 팀으로는 최초로 4강에 오른 화성FC는 수원을 상대로 '그라운드 반란'을 꿈꾸고 있다.

김학철 감독은 "선수들의 간절함이 크기 때문에 들뜨지 않고 긴장하지 않는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고, 화성FC의 간판 골잡이 유병수는 "K3 팀이 여기까지 올라온 건 영광이다. 수원이 쉽게 (결승에) 올라가게 놔두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4강전은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진행되는데 수원과 화성FC 외에 상주 상무와 실업축구 내셔널리그의 대전 코레일간의 경기로 치러진다. 1차전은 18일 오후 7시 화성FC와 대전 코레일의 안방에서 각각 열린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김종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