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리문 '골프예약 부정 의혹' 드림파크CC 정조준

인천청 광수대, 수도권매립지공사 전격 압수수색 왜?

공승배 기자

발행일 2019-10-24 제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일반인 예약성공 '하늘의 별따기'
기관·단체 '프리패스' 특혜논란
일부에선 금품까지도 주고 받아
부킹관련 범죄혐의점 포착 수사
공사 사무실등 3곳서 자료 확보
警 "초기단계… 운영전반 볼 것"

경찰이 최근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이하 SL공사)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드림파크골프장 운영과 관련된 범죄 혐의점을 포착해 수사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드림파크골프장은 SL공사가 운영하는 정규대중골프장이다.

23일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 등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18일 드림파크골프장과 SL공사 시설관리처 등 사무실 3곳에 인력 10여명을 보내 골프장 예약 내역, 태블릿 PC 등 골프장 운영과 관련된 각종 자료를 확보했다.

경찰은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 받아 이날 집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드림파크골프장 부킹(예약)과 관련한 범죄 혐의점을 포착하고 수사에 나선 것으로 전해진다.

드림파크골프장에서는 그동안 경인일보 보도를 통해 특정 업체·기관 부킹 특혜(7월 18일자 8면 보도) 등 각종 의혹이 숱하게 제기돼 왔다. 일부 부킹 특혜 과정에서는 금품까지 오간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예약 경쟁률이 최대 1천대 1을 넘을 정도로 일반인 예약이 어렵기로 소문난 곳이지만, 특정 업체나 기관이 협조 공문을 보내면 부킹을 잡아주는 것으로 확인돼 특혜 논란이 일었다.

실제, 지난해 11월 국내 한 대형 리조트 측은 드림파크에 '임원단 골프장 답사 협조의 건'이라는 제목의 공문에 골프장 사용을 원하는 날짜와 시간, 희망 인원 등을 적어 보냈고, 공문에 적힌 날짜에 그대로 골프를 즐겼다.

SL공사가 지난해 이처럼 부킹 협조를 해준 곳은 협회, 타 골프장, 대회 관련 답사 등을 모두 포함해 110여 팀이다.

정상적이라면 드림파크골프장의 모든 예약은 인터넷 접수로 진행돼야 하지만, 갖가지 편법이 난무하면서 특정 단체와 소속 회원들의 부킹이 쉽게 이뤄졌다는 민원이 잇따랐다.

특히 이 과정에선 사용료도 받지 않고 코스를 제공한 사례가 있는 것으로 확인돼 '김영란법'에 저촉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된 바 있다. 드림파크골프장은 공기업인 SL공사가 운영하는 곳이기 때문이다.

또 대중골프장임에도 '주먹구구식' 지역 연단체 운영으로 일반인 예약분이 전체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다는 지적(7월 24일자 8면, 8월 2일자 6면 보도)과 함께 골프장 수익금 사용의 적절성 논란(3월 11일자 8면 보도)도 꾸준히 제기돼 왔다.

지역 연단체가 사실상 특별한 기준 없이 주민지원협의체 위원 등 주민 대표들에 의해 선정돼 운영되는 탓에 일반 시민이 부킹할 수 있는 평일 예약분은 전체의 약 45% 수준이다.

경찰은 압수물을 분석하는 등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초기 단계로, 골프장 운영에 대해 전반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는 것은 맞다"고 말했다. 이에 SL공사 관계자는 "경찰 수사에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공승배기자 ksb@kyeongin.com

공승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