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용팝 출신' 엘린 로맨스스캠 논란, 네티즌 "사람 감정 갖고 무책임하게 행동"

손원태 기자

입력 2019-11-02 13:44:1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엘린.jpg
'크레용팝 출신' 엘린 로맨스스캠 논란 /엘린 인스타그램
 

크레용팝 출신 엘린(본명 김민영)이 '로맨스 스캠(romance scam)' 가해 논란에 휘말렸다. 

 

지난 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전 유명 아이돌 출신 여BJ 에게 10억을 쓰고 로맨스스캠을 당했습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로맨스스캠'은 온라인상에서 호감을 표시하고 재력이나 외모 등으로 신뢰를 형성한 후 각종 이유를 들어 금전을 요구하는 방법의 사기를 뜻한다. 

 

해당 글에 따르면 네티즌 A씨는 지난해 8월 BJ B씨를 알게됐고, 그때는 단순한 팬과 BJ 사이였다고 전했다. 

 

그는 B씨의 방송을 보며 별풍선을 보냈고, B씨 쪽에서 먼저 연락이 와서 사석에서 뵙게 됐다고. 

 

이후 매일 카톡을 하고 단 둘이 식사를 가졌으며, 팬과 BJ 관계로 볼 수 없는 사이로 발전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B씨와의 관계를 이어오던 중 지난 10월 초 "진지하게 미래를 그려보자"면서 제안했고, B씨는 "그냥 친한 오빠 동생 사이라고 생각했다. 오빠가 나를 그렇게 생각하는지 몰랐다"고 답했다. 

 

A씨는 "내가 쏜 별풍선만 7억 원 가량"이라며 "목걸이와 구두, 가방, 이사 비용 등 총 10억 원에 달하는 돈을 썼다"고 폭로했다. 

 

A씨는 이 같은 글을 쓴 이유에 "1년여 동안 이성적 감정도 없는 남자에게 휴대전화와 번호와 집주소를 알려주고, 이제 일어났다고 다리 사진을 보내고, 3년 뒤 같이 살자는 이야기를 하고, 어머니를 소개시켜줬다"면서 "돌려받으려는 마음은 없지만 사람 감정을 갖고 무책임한 행동을 하는 사람으로 인해 다른 피해자가 나오지 않길 바란다"고 바랐다. 

 

A씨는 또 B씨를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A씨는 B씨의 정체를 밝히지 않았지만, 네티즌들은 B씨가 크레용팝의 엘린으로 지목했다. 

 

엘린의 인스타그램에는 사실관계를 요청하는 글이 쇄도하기 시작했고, 엘린은 현재 자신의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