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손예진, 김정현과 우연한 재회… 현빈 '질투'

이상은 기자

입력 2019-12-28 23:32:2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22801001621700080901.jpg
사랑의 불시착 /tvN '사랑의 불시착' 방송 캡처

'사랑의 불시착' 현빈과 손예진이 서로를 향한 질투심을 드러냈다.

28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5화에서는 윤세리(손예진 분)를 돌려보낼 방법을 찾는 리정혁(현빈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리정혁은 길을 잃은 윤세리는 찾으러 나타났다. "설렌다"며 고마워하는 윤세리에게 리정혁은 "혹시 있을 지도 모르는 혼란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말해야겠다. 난 여자가 있다. 결혼을 약속한 여자"라고 말했다.

발끈한 윤세리는 "한 개도 안 혼란스럽다. 나도 남자 많다. 서울에"라고 받아쳤다.

집에 도착은 두 사람은 리정혁의 약혼녀 서단(서지혜 분)와 마주했다. 리정혁은 윤세리를 "나와 같은 목표를 갖고 작전 수행 중인 동지"라고 소개했다. 윤세리는 목적 달성 후에도 리정혁과 다시 볼일 없다고 못 박았다.

리정혁은 서단을 평양까지 데려다 준 뒤 부모님을 찾았다. 그의 아버지는 올해 안에 서단과 결혼하라고 종용했고, 리정혁은 이를 받아들이는 대신 자신이 추천하는 사람을 북한 육상 선수단에 넣어달라고 요구했다.

리정혁은 윤세리는 대한민국으로 돌려보내기 위해 북한 육상 선수단에 참가 시키려 한 것. 

리정혁은 윤세리에게 "얼마 후 있을 국제 대회단에 당신을 포함 시킬 거다. 예비 선수로 가는 것이니 직접 뛸 필요는 없다. 유럽에 도착하면 당신은 행방불명 될 것"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리정혁의 집을 도청 중이던 정만복(김영민 분)은 이 같은 계획을 엿듣고 조철강(오만석 분)에게 보고했다.

조청강은 윤세리의 정체를 의심해 리정혁의 부대원들을 보위부르 끌고가 취조 했지만, 이들은 입을 열지 않았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알게 된 윤세리는 미안한 마음에 손하트를 날려 리정혁의 심기를 건드렸다.

리정혁과 윤세리는 여권을 만들기 위해 기차를 타고 평양으로 가던 중 기차 고장으로 야외에서 취침을 하게 됐다. 

윤세리는 자신을 정성껏 돌보는 리정혁에게 "당신은 좋은 사람이다. 나중에는 좋은 남편이 되고, 좋은 아빠가 될 사람이 될 것 같다"면서 "나는 내가 떠난 후에도 리정혁씨가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평양에 도착한 윤세리는 한 호텔에서 구승준(김정현 분)과 마주쳤다. 구승준은 윤세리의 손을 잡고 엘리베이터를 이끌었고, 이 모습을 리정혁이 목격하고 막아섰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