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총선을 뛰는 사람들]김영환, "야권연대 반대… 험로 있겠지만 지조 지킬 것"

김환기 기자

발행일 2016-03-17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031601001191400066911
국민의당 김영환(안산 상록을·사진) 예비후보는 최근 지역주민과 지지자 등 1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가졌다고 16일 밝혔다.

개소식에는 안철수 공동대표와 권노갑 고문, 이상돈 선거대책위원장이 함께 했다.

김 예비후보는 "야권연대를 하면 국민의당은 없다. 강을 건널 때 저는 솥단지를 깨뜨리고 왔다. 천막을 태우고, 강을 건너서, 죽음을 무릅쓰고 왔다. 혁명을 하기 위해 왔다"며 야권연대에 대한 반대 입장을 명확히 밝혔다.

그는 또 "앞으로 험로가 있을 것이다. 그러나 말을 바꾸지 않는 것, 지조를 지키는 것이 정치다. 제가 한 얘기를 지키기 위해서 노력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안산/김환기기자 khk@kyeongin.com

김환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