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동계체전선수단 결단식

악조건속 일보전진 '종합 10위' 사냥

김영준 기자

발행일 2017-01-13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시 결단식
"땀방울 헛되지 않기를" 제98회 전국동계체육대회에 출전하는 인천시 선수단이 12일 문학경기장 대회의실에서 결단식을 갖고 필승을 결의했다. /인천시체육회 제공

유일 실업선수 쇼트트랙 천희정
'전국 제패' 선인중 컬링 기대감
여고부는 선수부족 불참 아쉬움


'겨울 스포츠 대제전' 제98회 전국동계체육대회가 다음 달 9~12일까지 서울, 경기, 강원, 경북 일원에서 열린다. 선수 113명, 임원 68명 등 181명으로 구성된 인천 선수단은 지난 대회(11위) 보다 한 계단 상승한 종합 10위를 목표로 내걸었다.

인천 선수단의 유일한 실업 선수인 빙상 쇼트트랙의 천희정(인천시체육회)을 비롯해 아이스하키 실업팀인 대명 킬러웨일즈 등에 기대를 걸고 있다.

또한 스키 알파인종목에서 3년 연속 금메달에 도전하는 김진슬(서창중)에게 거는 기대도 크다. 김진슬은 2015년 동계체전에서 2관왕에 오르고, 지난해 열린 동계체전에서 금 1개, 은 1개, 동 1개를 획득한 바 있다.

컬링종목에서는 지난해 '경상북도지사배 전국컬링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던 남중부의 선인중이 동계체전 2년 연속 상위권 입상을 노리고 있다. 하지만 지난해 좋은 성적을 거뒀던 여고부는 선수부족으로 출전하지 못해 아쉬움을 남긴다.

인천 선수단은 이번 대회에 4개 정식종목(빙상, 아이스하키, 스키, 컬링)과 1개 시범종목(아이스클라이밍)에 출전한다. 바이애슬론 및 봅슬레이·스켈레톤 종목에는 선수가 없어서 참가하지 못한다.

한편, 인천 선수단은 12일 인천 문학경기장 내 인천시체육회 대강당에서 이번 대회 결단식을 갖고 선전을 다짐했다.

시체육회 임직원과 동계종목 경기단체장, 인천시와 교육청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결단식에서 강인덕 시체육회 상임부회장은 격려사를 통해 "평창동계올림픽을 1년 앞두고 열리는 이번 대회가 인천 동계체육이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그동안 흘린 수많은 땀방울이 헛되지 않게 최선을 다해 달라"고 말했다.

/김영준기자 kyj@kyeongin.com

김영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